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파주 ASF 발생 역학관계 농가 123곳…"늘어날 수도"

분변·사료·가축 운반차량 방문 농가들…21일간 이동제한 조치
국내 첫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국내 첫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파주=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17일 경기도 파주시의 한 양돈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해 방역 당국이 살처분을 위한 가스를 옮기고 있다. 2019.9.17
andphotodo@yna.co.kr

(파주=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17일 국내에서 처음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병한 경기도 파주 돼지농장과 역학관계에 있는 농장이 123곳으로 파악됐다.

경기도는 확진 판정 14일 이내에 해당 농장을 방문한 분변·사료·가축 운반 차량이 다녀가 역학관계에 있는 농장은 현재까지 모두 123곳으로 파악됐으며 앞으로 더 늘어날 수 있다고 밝혔다.

역학관계에 있는 농장에 대해서는 임상 예찰과 전화 예찰을 병행하고 있으며 앞으로 21일간 이동제한 조치를 했다.

발생농장 농장주의 가족이 운영하는 파주시 파평면 농장과 법원읍 농장의 돼지를 임상 예찰한 결과 이상 증세는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두 농장에서 사육 중인 1천500여 마리 돼지는 예방적 차원에서 전량 살처분하기로 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역학관계에 있는 농장에 대한 임상 예찰을 진행 중이며 이들 농장을 포함해 경기지역에서 현재까지 추가 의심 신고는 접수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wyshi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9/17 16: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