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소소함의 발견' 2019 부산건축제 19일 개막

대중과 건축의 소통…부산역광장 일대서 11일간 전시
부산건축제
부산건축제[부산건축제 조직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2019 부산건축제가 '건축, 소소함의 발견'이라는 주제로 19일부터 11일간 부산역광장과 유라시아플랫폼에서 열린다.

건축제 조직위는 일상 속 공간에서 건축으로부터 작지만 소중한 가치를 찾아 함께 공유하자는 취지로 올해 건축제를 기획했다고 밝혔다.

건축제 하이라이트인 작품전시는 주제전, 기획전, 일반전으로 나눠 진행된다.

주제전은 '어떤 집을 지을까'라는 물음을 놓고 부산을 중심으로 한 국내외 작가의 교류전 방식으로 진행된다.

부산과 서울, 일본의 젊은 작가 14팀이 출품한 작품을 통해 주거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엿보는 전시회다.

기획전은 부산 골목관찰전, 피란수도 부산의 주거와 삶, 영주시민아파트 아이디어 콘테스트, 부산건축제와 주택도시보증공사의 사회공헌 프로젝트 등으로 꾸며진다.

일반전은 부산건축상 수상작 전시, 부산국제건축디자인 워크숍, 건축사화 함께하는 어린이 건축한마당, 실내건축대전, 실내건축 사진전으로 구성된다.

[부산건축제 조직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건축제 조직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학술행사와 강연회도 열린다.

승효상 국가건축정책위원장 등이 강사로 나서는 시민건축아카데미를 비롯해 34차 부산공간포럼에서는 건축과 집에 관해 관심 있는 사람을 대상으로 강연이 펼쳐진다.

피란수도 부산 유산을 엿볼 수 있는 전문가 학술 세미나, 공공건축의 의미와 사례를 살펴볼 수 있는 37차 열린 부산 도시건축포럼도 24일부터 이틀간 진행된다.

부산 건축에 대한 미래가치와 비전을 선포하는 행사는 26일 오후 전시장 이벤트홀에서 열린다.

이밖에 부산건축문화 해설사와 함께하는 전시해설, 도시건축 시민 투어, 오픈 하우스, 건축영화제 등 시민 참여 이벤트도 다채롭게 펼쳐진다.

유재우 부산건축제 집행위원장은 "최근 집과 좁은 공간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며 "대중과 건축이 서로 소통할 수 있는 주제를 가지고 올해 건축제를 꾸몄다"고 말했다.

개막식은 19일 오후 4시 부산역 유라시아플랫폼 야외무대에서 열린다.

부산역과 연결된 복합지식문화공간인 유라시아플랫폼 오픈에 맞춰 19일부터 이틀간 도시재생박람회도 진행된다.

pc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9/17 14: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