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옥션, 박수근 25억·이우환 22억 작품 내세워 내달 홍콩경매

다음달 5일 90억원 규모의 55점 거래
박수근, 공기놀이하는 아이들, 캔버스에 유채, 43.3×65cm, 1960년대 초반 추정
박수근, 공기놀이하는 아이들, 캔버스에 유채, 43.3×65cm, 1960년대 초반 추정[서울옥션 제공]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미술품 경매사 서울옥션이 90억 원(낮은 추정가 기준) 규모의 미술품 55점을 앞세워 다음 달 5일 30번째 홍콩경매를 치른다.

17일 서울옥션에 따르면 이번 경매는 박수근 '공기놀이하는 아이들', 이우환 '동풍'(1984) 등 최고 블루칩 작가들의 굵직한 작품이 두루 나온다.

박수근 '공기놀이하는 아이들'은 둥글게 둘러앉아 공기놀이하는 세 소녀를 특유의 우둘투둘한 화면에 담아낸 작품이다. 작품은 1960년대 초반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며 뒷면에 서명이 있다.

옥션은 이 작품 추정가를 25억 원으로 제시했다.

이우환, 동풍, 캔버스에 광물 안료와 유채, 224×181.2cm, 1984
이우환, 동풍, 캔버스에 광물 안료와 유채, 224×181.2cm, 1984[서울옥션 제공]

옥션이 22억원 이상으로 평가한 이우환 '동풍'은 힘 있게 그은 푸른 필치가 화면에 율동감을 선사하는 작품이다. 이우환의 다른 작품 '대화'(2008) 추정가는 2억3천만∼3억7천만 원이다.

1970년대 실험미술을 이끈 원로미술가 김구림과 이건용 작품도 출품됐다.

김구림이 1987년 제작한 '나무' 추정가는 6천만∼9천200만원, 이건용의 신체 드로잉 '무제'와 '81-7'은 각각 3천800만∼6천만 원, 2천500만∼3천500만원이 매겨졌다.

출품작들은 23일까지 강남구 신사동 서울옥션 강남센터에서 무료로 감상한다.

ai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9/17 11: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