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농식품부, '국내 첫 돼지열병'에 48시간 돼지농장 이동중지

송고시간2019-09-17 08:26

돼지열병(ASF) 방역 (PG)
돼지열병(ASF) 방역 (PG)

[권도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농림축산식품부는 17일 경기도 파주에서 국내에서 처음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하자 이날 오전 6시 30분부터 48시간 동안 전국을 대상으로 가축 등 일시 이동중지 명령을 내렸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이동중지 대상은 돼지농장 가축·축산 관련 종사자, 돼지 관련 작업장 축산 관련 종사자와 그 차량·물품 등이다.

축산 관련 종사자란 임상수의사, 수집상, 중개상, 가축분뇨 기사, 농장관리자, 가축운송기사, 사료운반기사 등 돼지농장과 돼지 관련 작업장 등에 종사하는 모든 사람이다.

아프리카 돼지 열병 국내 첫 발생…"일주일이 고비, 차단 방역 총력"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qNPk6cm6ZS0

축산 관련 작업장이란 도축장, 사료공장, 사료대리점, 분뇨처리장, 축산관련운반업체 등을 가리킨다.

농식품부는 "공고 발령 당시 돼지농장이나 관련 작업장에 들어가 있는 축산 관련 종사자·차량은 해당 시설에 그대로 잔류해야 한다"며 "이동 중이던 축산 관련 종사자·차량·물품 등은 돼지 관련이 아닌 안전한 장소로 이동해 명령 해제까지 기다려야 한다"고 당부했다.

일시 이동중지 명령을 위반하면 가축전염예방법에 따라 1년 이하의 징역이나 1천만원 이하의 벌금을 물린다.

ts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