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예멘 반군 "사우디 아람코 석유시설 외국인 떠나라" 경고(종합)

"이란 아닌 우리가 공격"…석유시설 공격 주체 거듭 주장
무인기 공격에 불타는 사우디 석유시설단지[로이터=연합뉴스]
무인기 공격에 불타는 사우디 석유시설단지[로이터=연합뉴스]

(테헤란·카이로=연합뉴스) 강훈상 노재현 특파원 = 지난 14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사 아람코의 석유시설을 무인기로 공격했다고 주장한 예멘 반군 후티(자칭 안사룰라)가 사우디 내 외국인에 대해 떠나라고 경고했다.

예멘 반군의 야흐야 사레아 대변인은 16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사우디 아람코의 석유시설에 있는 외국인과 외국회사는 바로 떠나야 한다. 그들(석유시설)은 여전히 우리의 표적이고 언제든 공격할 수 있다"라는 글을 올렸다.

사레아 대변인은 또 "사우디가 즉시 예멘에 대한 침략과 봉쇄를 중단하지 않으면 예멘군(반군)이 사우디를 어디나, 언제든 공격하는 모습을 보게 될 것이다"라고 경고했다.

이어 "14일 사우디 동부(아브카이크, 쿠라이스 석유시설)에 대한 공격은 여느 때와 다름없이 제트 엔진을 사용한 평범한 무인기가 동원됐다"라고 주장했다.

이번 공격을 둘러싸고 반군의 근거지 예멘 북부에서 아브카이크 석유시설과 거리가 무인기 공격이라고 하기엔 1천㎞ 이상으로 멀다는 점을 근거로 공격 원점이 예멘 반군이 아니라 이라크 남부나 이란 본토라는 의혹에 대한 반박으로 풀이된다.

이런 의혹과 관련해 예멘 반군 고위 인사인 무함마드 알부하이티는 16일 이란 타스님뉴스에 "우리는 사우디 석유 시설의 심장부인 두 시설을 공격할 수 있는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사우디는 우리의 미사일이 자신의 안보를 위협한다는 이유로 예멘 (반군)과 전쟁을 선언했다"라며 "우리가 사우디의 유전을 타격하자 그들은 우리는 무고하다고 하고 겁쟁이처럼 다른 곳(이란)에 책임을 돌린다는 사실이 놀랍기만 하다"라고 공격 주체를 자임했다.

또 "미국은 그들의 레이더가 예멘의 무인기도 추적하지 못한다는 사실을 감추려고 이란이 공격했다는 상습적인 말만 반복했다"라며 "미국과 사우디의 레이더는 예멘의 비행체를 탐지하지 못한다"라고 조롱했다.

앞서 14일 새벽 사우디 아람코의 주요 석유 시설이 무인기 편대에 공격받아 사우디 원유 생산 절반인 하루 570만 배럴이 차질을 빚고 있다.

hsk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9/16 20: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