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성태 딸 부정채용' KT 전 인재경영실장 보석으로 풀려나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의 딸 등 유력인사의 친인척을 부정 채용하는 데 가담한 혐의(업무방해)로 구속됐던 KT 전 임원이 보석으로 풀려났다.

서울남부지법은 지난 10일 김상효(63) 전 KT 인재경영실장(전무)이 보증금 3천만원 등을 조건으로 석방됐다고 16일 밝혔다. 3월 중순 구속 이후 약 6개월 만이다.

석방 조건에 따라 김 전 전무는 3일 이상 여행하거나 주거를 이전할 때 법원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또 이 사건 공범이나 KT 임직원 등 사건 관련인물은 만날 수 없다.

김 전 전무는 2012년 하반기 KT 신입사원 공개채용에서 절차를 어기고 지원자 5명을 부당하게 합격시킨 혐의를 받고 있다. 이 5명 가운데는 김성태 의원의 딸도 포함됐다.

김 전 전무가 관여한 5건을 포함해 검찰이 확인한 2012년 KT 부정채용 사례는 총 12건이다.

검찰은 4월 김 전 전무를 가장 먼저 기소한 뒤 서유열 전 KT홈고객부문 사장, 이석채 전 KT 회장 등을 차례로 추가 기소했다.

이들은 현재 함께 재판 일정을 진행하고 있다.

김 전 전무는 재판 과정에서 서유열(구속기소) 전 KT 사장이 '이석채 회장의 주요 관심사항'이라며 김 의원 딸의 채용을 지시했다고 증언하기도 했다.

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9/16 16: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