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인영 "민생 위한 국회의 시간…한국당, 정치투쟁 멈춰야"

"국민명령 부응해 정기국회서 민생 입법에 최선"
이인영 원내대표
이인영 원내대표(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5일 국회 기자간담회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2019.9.15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김여솔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번 주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정기국회와 관련해 "국회의 시간은 오직 민생을 위한 국민의 시간이어야 한다"고 16일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추석 민심으로 드러난 국민 요구는 시작도 끝도 민생이었다. 국회는 오직 민생으로 화답해야 할 때"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20대 국회는 (현재) 30.5%라는 법안 처리율로 최악의 국회라는 불명예를 남길지도 모른다"며 "20대 국회의 마지막 정기국회는 단 100일이라도 일하는 국회의 성과를 만드는 생산적인 국회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국민은 '정쟁이냐, 민생이냐'고 물으면서 우리에게 화답할 것을 명령한다"며 "더불어민주당은 국민 명령에 부응해 정기국회에서 민생 입법에 최선을 다해 매진할 것을 약속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자유한국당에 정중히 요청한다"며 "국민을 도외시한 정치투쟁과 정쟁을 멈춰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원내대표는 "추석 연휴 전후로 (한국당은) '민생 우선' 대신 '조국 사퇴'만 외쳤다"며 "한 달도 부족해 추석의 시작과 끝을 조국 사퇴로 보낸 한국당의 모습에 실망을 금할 길이 없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에 대한) 수사는 검찰에 맡기고 민생을 국회가 책임지는 자기의 길을 시작할 때"라며 "민생을 위한 국회의 시간이 제대로 될 수 있도록 한국당의 협조를 거듭 요청한다"고 밝혔다.

kong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9/16 10: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