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관광공사, 외국인 대상 '청와대 사랑채 가는 길' 운영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한국관광공사는 외국인 관광객 대상 도보 투어 프로그램인 '청와대 사랑채 가는 길'을 19일부터 내달 18일까지 매주 목·금요일 운영한다고 16일 밝혔다.

청와대 사랑채에서 열린 한국관광전시관
청와대 사랑채에서 열린 한국관광전시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청와대 사랑채 가는 길'은 청계천에 있는 관광공사 서울센터 K-스타일허브를 출발해 청와대 사랑채를 최종 목적지로 하는 도보 프로그램으로, 올해 봄 처음 시작됐다.

전문 가이드가 동행해 코스 중간에 있는 통인시장, 조계사 등 인기 관광지에 대한 숨겨진 이야기를 들려주고, 한국 음식도 맛보는 관광상품이다.

이번 가을철 목요일 코스는 '왁자지껄 사랑채 가는 길'을 주제로, 한류스타 방탄소년단 등이 다녀간 서촌이 코스에 포함됐다.

금요일 '사랑채 가는 길, 불교 문화를 엿보다' 코스는 서울 종로에 있는 사찰 조계사를 둘러보고, 직접 만든 다식과 함께 스님과 차담을 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회차당 참가인원은 외국인 관광객 30명이고, 프로그램 예약과 코스 세부 내용은 청와대 사랑채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viv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9/16 09: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