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번엔 뉴욕주…美서 '가향 전자담배' 전방위 퇴출 압박

미시간 이어 뉴욕주 "이번주 판매금지 발표"…연방정부도 곧 규제책
[AP=연합뉴스 자료사진]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미국 뉴욕주가 가향(flavored) 전자담배 판매를 금지할 예정이라고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15일(현지시간) 전했다.

50개 주 정부 차원에서 가향 전자담배를 규제하는 것은 미시간주에 이어 두 번째다. 달콤한 맛을 첨가한 가향 전자담배는 청소년들의 흡연율을 높이는 주범으로 꼽힌다.

앤드류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이날 성명을 통해 "이번주 가향 전자담배의 판매를 금지하는 긴급규제책을 내놓을 것"이라고 밝혔다.

쿠오모 주지사는 "전자담배 흡연은 위험한 수준"이라며 "폐 깊숙이 화학물질을 흡입하는 전자담배 흡연으로는 누구도 건강할 수 없다"고 말했다.

뉴욕주 공공보건위원회가 긴급규제를 결정하면 곧바로 판매금지 조치가 발효된다.

뉴욕주는 작년 11월에도 가향 전자담배 판매 금지를 추진하다 법적 검토에 더 많은 시간이 필요하다는 의견에 따라 규제안을 거둬들인 바 있다.

이달 초에는 그레첸 위트머 미시간 주지사가 가향 전자담배의 판매를 금지하는 긴급 조치를 주보건당국에 지시한 바 있다.

여기에 연방정부까지 가세하면서 가향 전자담배에 대한 전방위 압박이 가해지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지난주 가향 전자담배를 시장에서 퇴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들(전자담배 업체들)은 매우 빠른 속도로 엄청난 부자 회사들이 됐다"며 "그러나 우리는 사람들이 아파하도록, 청년들이 병들도록 내버려 둘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식품의약청(FDA)은 몇 주 안에 일반적인 담배 맛의 전자담배를 제외하고 모든 가향 전자담배를 시장에서 퇴출하는 가이드라인을 내놓을 계획이다.

이에 따라 포도 슬러시, 딸기 코튼 캔디, 풍선껌 등 10대 청소년들을 겨냥한 달콤한 맛의 첨가제는 물론 멘톨, 민트 첨가제까지 전면 금지될 것으로 보인다.

미 고교생 중 전자담배 흡연자는 2017년 11.7%에서 지난해 20.8%로 껑충 뛰어올랐고, 올해는 25%가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런 가운데 가향 전자담배 흡연과 관련해 최근 6번째 폐 질환 사망자가 나오면서 공중 보건에 위협이 되고 있다는 여론이 높아지고 있다.

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9/16 03: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