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화도 주택서 숨진 80대 수사 장기화…"용의자 확인 못 해"

범죄 수사 (PG)
범죄 수사 (PG)[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인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인천 강화도 한 단독주택에서 타살로 추정되는 80대 노인의 시신이 발견된 지 5일이 지났으나 경찰이 용의자를 특정하지 못하면서 수사가 장기화하고 있다.

15일 인천 강화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숨진 채 발견된 A(84·여)씨의 단독주택 인근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보해 분석했으나 용의자 모습을 확인하지 못했다.

경찰은 A씨 유족과 주변 지인들을 상대로 탐문 수사를 벌이고 있으나 원한 관계 등에 대한 진술도 확보하지 못한 상태다.

경찰은 A씨 자택 인근에서 범행에 사용됐을 것으로 추정되는 도구 등도 발견하지 못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 집을 정면으로 비추는 CCTV가 없어 수사에 어려움이 있다"며 "차량 블랙박스 등에서도 A씨 집을 출입하는 사람의 모습을 확인하지 못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A씨 집에서 멀리 떨어진 지점에 있는 CCTV 영상도 확인하고 있다"며 "추석 연휴가 지난 뒤 나올 것으로 예상되는 국과수의 정밀감정 결과를 토대로 수사를 이어갈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A씨는 이달 10일 오후 1시 30분께 인천시 강화군 양사면 한 단독주택에서 숨진 채 한 주민에게 발견됐다.

A씨는 발견 당시 반소매 티셔츠에 긴바지를 입은 상태로 머리에 피를 흘린 채 숨져 있었다.

그는 1층짜리 단독주택에서 혼자 살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씨 시신 부검을 의뢰한 결과 "A씨의 머리 뒷부분에서 발견된 상처는 외력에 의해 생긴 것"이라는 1차 구두소견을 받았다.

경찰은 1차 구두소견 결과 등을 토대로 A씨가 둔기 등에 맞아 숨진 것으로 보고 있다.

h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9/15 11: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