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달라진' 바이든, 美민주 3차 토론에서 "예리하고 공격적" 변신

송고시간2019-09-13 17:14

'빅3' 첫 한무대 등장…바이든, 집중포화 속 선방

美민주 대선후보 3차 TV토론 참석한 샌더스-바이든-워런
美민주 대선후보 3차 TV토론 참석한 샌더스-바이든-워런

(휴스턴 AP=연합뉴스) 12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에서 열린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3차 TV토론에 버니 샌더스(왼쪽부터) 상원의원과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이 참석하고 있다. leekm@yna.co.kr

(서울=연합뉴스) 강영두 기자 = 미국 민주당의 내년 대통령선거 후보를 뽑기 위한 3차 TV 토론회에서 처음으로 '빅3' 주자들이 한자리에서 열띤 공방을 펼쳤다,

지지율 선두를 달리는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다른 후보들에게서 집중포화를 받았으나, 날 선 반격을 펼쳐 선전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12일(현지시간) 저녁 텍사스주 휴스턴에서 열린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3차 TV토론에는 바이든 전 부통령과 버니 샌더스,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 등 10명의 후보가 참여했다.

1, 2차 토론은 후보가 20명에 달해 10명씩 이틀에 걸쳐 치러졌다. 그러나 이번에는 '4차례 여론조사 평균 지지율 2% 이상' 등 자격요건이 한층 강화되면서 '톱10' 후보만이 무대에 오를 수 있었다.

특히 각종 여론조사에서 지지율 1~3위를 달리는 바이든, 샌더스, 워런 등 '빅3'가 한무대에서 토론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어서 큰 관심을 끌었다.

동부시간으로 오후 8시부터 3시간여간 진행된 토론회 내내 바이든 전 부통령은 후발주자들의 집중적인 견제를 받았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레거시로 손꼽히는 '오바마케어'(ACA·전국민건강보험제도)가 가장 거센 충돌지점이었다.

샌더스와 워런 의원은 '오바마케어로는 부족하다'며 '메디케어 포 올'(Medicare for All) 공약을 한 목소리로 주창했다.

모든 사람이 정부 보험에 가입하고 본인부담금 없이 기존 의료서비스는 물론 치과와 장기요양 치료까지 받도록 한다는 것이 이 정책의 골자다.

워런 의원은 "이제 문제는 우리가 어떻게 그것(오바마케어)을 가장 잘 개선할 수 있느냐 하는 것"이라며 바이든 전 부통령을 겨냥했다.

그러면서 '메디케어 포 올' 정책이 도입되면 상위층은 더 많은 돈을 지불하겠지만 중산층은 더 적게 지불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과 8년간 호흡을 맞춘 바이든 전 부통령은 워런과 샌더스 의원이 오바마케어를 해체하고 싶어 한다며 맞불을 놓았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워런 의원을 쳐다보며 "의원님이 버니 (샌더스)를 지지하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나는 버락 (오바마)를 지지한다"며 친(親) 오바마 노선을 분명히 했다.

이어 "오바마케어가 효과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메디케어 포 올' 도입 시 예상되는 막대한 재정 부담 문제를 꼬집었다.

오바마케어 확대를 주장하는 바이든 전 부통령은 자신의 제안이 미국민에게 더 많은 선택권을 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자 워런 의원은 "건강보험회사를 좋아하는 사람을 만난 적이 없다"고 곧바로 반박했다.

훌리안 카스트로 전 주택도시개발 장관은 바이든 부통령의 건강보험 정책 설명이 오락가락한다는 비판을 가했다.

올해 44세인 그는 "2분 전에 말한 것을 잊어버렸느냐"라며 바이든의 약점으로 꼽히는 '나이'(76세)를 전면에 부각했다.

카스트로 전 장관은 또 "나는 오바마의 유산을 이행하고 있지만 당신은 그렇지 않다"며 바이든이 유리하면 오바마 전 대통령과 자신을 하나로 묶고, 그렇지 않으면 빠져나간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바이든은 "그것은 그(오바마)를 놀라게 할 것"이라고 부인했다.

후보 간 공방이 거칠어지자 에이미 클로버샤 상원의원은 "분열된 집은 바로 설 수 없다"는 에이브러햄 링컨 전 대통령의 발언을 인용하며 진정과 자제를 당부하기도 했다.

기업가 출신인 앤드루 양은 모든 미국 가구에 월 1천달러를 주는 보편적 기본소득 공약을 내걸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실험의 일환으로 내년에 10가구에 12만 달러를 기부하겠다며 "이는 자유 배당"이라고 말해 후보들에게서 웃음을 자아내게 했다.

CNN방송은 3차 토론의 승자로 바이든 전 부통령을 꼽았다. 워런 상원의원과 카스트로 전 장관은 패자로 지목됐다.

CNN은 바이든 전 대통령이 "가장 시청률이 높은 초반 30분 동안에 예전과 달리 더듬거리지 않았고, 샌더스 의원의 오바마케어 비판에 대해서도 적절한 분노를 표명해 강한 인상을 남겼다"고 평가했다.

로이터통신은 바이든 전 대통령이 1, 2차 토론 때보다 한층 예리하고 공격적으로 변신했다고 전했다.

k02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