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당 "맹탕 대북정책 중단하고 한미동맹 복원기회 삼아야"(종합)

송고시간2019-09-13 17:50

"文대통령 '북쪽 정부' 언급…北체제 인정한다는 취지의 공식발언"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은 13일 문재인 대통령이 이달 말 미국 뉴욕을 방문해 유엔총회에 참석하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는데 대해 "'맹탕 대북정책' 중단과 한미동맹 복원의 기회로 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한국당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 논평을 내고 "이번 방미를 기회 삼아 꼬인 정국과 국제관계를 푸는 것만이 국민과 국익을 최우선으로 삼는 길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수석대변인은 "한미동맹은 위급하고 북한의 미사일 도발은 중단될 기미가 없는 가운데 문 대통령의 유엔총회 참석이 국민의 불안감을 가속할까 두렵기까지 하다"며 "문 대통령은 국제관계에서 국내 정치 행보를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북한의 무력도발과 북한제재 유엔 결의 위반을 더이상 두둔해서는 안 된다"며 "이번 유엔총회에서 북한과 김정은의 안하무인하고 독불장군식 행태를 명백하게 규탄하고, 북한 비핵화를 위한 국제공조를 다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김명연 의원
자유한국당 김명연 의원

연합뉴스 자료 사진

한편 한국당은 문 대통령이 이날 오후 KBS에 출연해 "지금 이산이 70년이 됐는데 이렇게 긴 세월 동안 이산가족의 한을 해결해주지 못한다는 것은, 서로 만날 기회조차 주지 않는 것은 남쪽 정부든 북쪽 정부든 함께 잘못하고 있는 것"이라고 밝힌 데 대해 '국민들의 마음을 후벼 파는 발언'이라고 비난했다.

이창수 대변인은 논평에서 "북한과 대한민국이 동등하게 잘못했다는 의미는 아니어야 할 것"이라며 "게다가 '북쪽 정부'라는 표현은 귀를 의심케 한다. 한반도에 두 개의 국가가 존재하며 북한 체제를 인정한다는 취지의 대통령 공식 발언이 추석 명절에 나왔다는 사실이 비현실적으로 느껴지기까지 한다"고 비판했다.

wi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