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캄보디아 총리 "귀국 의사 野 인사 체포영장, 아세안에 전달"

송고시간2019-09-13 12:21

2015년 이후 망명 생활 삼 랭시 연말 귀국 방침에 강경 입장

훈센 캄보디아(오른쪽) 총리와 통룬 시술릿오스 라오스 총리
훈센 캄보디아(오른쪽) 총리와 통룬 시술릿오스 라오스 총리

[EPA=연합뉴스]

(방콕=연합뉴스) 김남권 특파원 = 훈 센 캄보디아 총리가 연말 귀국 의사를 표명한 야당 지도자에 대한 체포영장을 아세안 각국에 보낼 것이라며 강경 대응 방침을 밝혔다.

13일 EFE 통신에 따르면 훈 센 총리는 전날 통룬 시술릿오스 총리와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삼 랭시 전 캄보디아구국당(CNRP) 대표 귀국 방침에 대해 "라오스뿐만 아니라 태국에도 그에 대한 체포영장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훈 센 총리는 이어 "정부는 모든 아세안 회원국에 체포 영장을 보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랭시 전 대표는 2015년 11월 일본 방문 당시 자신에게 체포영장이 발부됐다는 소식을 듣고 귀국을 미루며 주로 프랑스에서 망명 생활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가 이끌던 캄보디아 제1야당 CNRP는 작년 7월에 치러진 총선을 8개월가량 앞둔 2017년 11월 반역죄를 저질렀다는 이유로 강제 해산됐다.

랭시 전 대표를 상대로 각종 명예훼손 및 혐의가 제기된 상태로, 이 중 상당수가 정치적 동기에 의한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지난 5월에는 국왕을 모욕하고 군인들에게 불복종을 부추긴 혐의 등이 인정돼 궐석재판에서 징역 8년형이 선고됐다.

앞서 랭시 전 대표는 지난 9일 기자회견에서 "내게 씌워진 많은 혐의와 발부된 체포영장에도 불구하고 권위주의를 뒤집고 눈먼 권력에 직면한 민주주의를 재건하기 위해 캄보디아 독립기념일인 오는 11월 9일 귀국하겠다"고 밝혔다.

sout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