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추석 대신 빅토리아피크 시위하자"…계속되는 홍콩 민주화 시위

송고시간2019-09-13 11:50

쇼핑몰 '노래부르기' 시위도…경찰, 민간인권전선 주최 시위 금지

시위대에 화학물질 뿌리는 사건도…6명 부상

빅토리아 피크에서 내려다본 홍콩
빅토리아 피크에서 내려다본 홍콩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홍콩도 추석인 중추절(中秋節) 명절을 맞이했지만, 민주화를 요구하는 시민들의 시위는 계속 이어지고 있다.

13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홍콩의 민주화 시위 진영은 이날 홍콩을 내려다 볼 수 있는 것으로 유명한 관광지인 빅토리아 피크와 여러 시내 공원에서 모일 계획이다.

시위대는 14일에는 웡타이신, 사이완호 등 시내 곳곳의 거점에 모여 집회를 하고 다시 국제공항 마비 시도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수천명의 시위대는 전날 IFC몰, 타임스스퀘어 등 도심 쇼핑몰 여러 곳에 모여 '노래 부르기 시위'를 했다.

IFC몰에서 '홍콩에 영광을' 부르는 시민들
IFC몰에서 '홍콩에 영광을' 부르는 시민들

[AP=연합뉴스]

이들은 최근 홍콩 저항 운동의 상징으로 떠오른 노래 '홍콩에 영광을'(Glory to Hong Kong)' 등을 부르고 경찰의 강경 진압을 규탄하면서 홍콩 정부가 행정장관 직선제 등 시위대의 모든 요구를 수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IFC몰에서는 친중 진영 시민들 역시 수백명 이상 모여 중국 국가를 부르며 목소리를 높이는 등 양쪽 시위대가 경쟁적으로 대치하기도 했다.

서로 노려보는 반중·친중 시위대
서로 노려보는 반중·친중 시위대

[로이터=연합뉴스]

마리나 스퀘어 몰에서 시위를 벌이고 돌아가던 사람들 중 6명은 인근 아파트에서 누군가 일부러 뿌린 것으로 보이는 부식성 세제에 젖어 몸에 화상을 입는 사건도 벌어졌다.

홍콩의 민주 진영의 연대체인 민간인권전선은 일요일인 15일 홍콩 도심에서 대규모 시위와 행진을 하기로 했다.

그러나 경찰은 폭력 사태 우려 등을 이유로 들어 이를 불허했다. 최근 홍콩에서는 경찰과 시위대가 격렬하게 충돌하면서 경찰서 등 공공기관 화염병 투척, 지하철 등 공공장소 방화 등 사건이 잇따르고 있다.

민간인권전선은 6월 9일 100만 명 집회, 6월 16일 200만 명 집회, 8월 18일 170만 명 집회 등 대규모 집회를 주도한 재야단체다.

홍콩 경찰이 민간인권전선이 주최하는 시위와 행진을 금지한 것은 지난달 31일에 이어 두 번째다.

그러나 지난달 31일 그랬던 것처럼 경찰의 집회 금지 방침에도 시위대는 집회와 행진을 강행할 가능성이 크다.

15일 시위는 향후 홍콩 시위의 향방을 가늠할 수 있는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집회는 최근 홍콩 정부가 대규모 반정부·반중 시위를 촉발하게 된 범죄인 인도법(송환법) 철폐를 선언하면서 시위대의 요구를 부분적으로 수용한 이후 처음 열리는 대형 행사다.

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