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랑스 유력지 르몽드 기자들 "편집권 독립 보장" 집단성명

체코 에너지 재벌이 신문사 지분 대거매입…"상의도 없이…" 위기의식 팽배
르몽드 기자 460여명, 신문 한면 털어 성명…"편집권 독립 협약에 서명하라"
프랑스 일간지 르몽드(Le Monde) 파리 본사
프랑스 일간지 르몽드(Le Monde) 파리 본사[파리=연합뉴스 자료사진]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프랑스의 권위지 르 몽드(Le Monde)의 기자들이 신문에 공동성명을 내고 대주주들에게 편집권 보장을 요구하고 나섰다.

기존의 대주주 중 한명이 르 몽드의 지분을 기자들과 사전 협의도 없이 체코의 에너지 재벌에게 매각하면서 르 몽드의 편집권 독립이 흔들리고 있다는 위기의식이 이 신문사의 소속 기자들 사이에서 커지고 있다.

르 몽드 소속 기자 460여 명은 11일(현지시간)자 신문의 26면 한 면 전체에 "우리, 르 몽드의 기자들은…"이라는 제목의 공동선언을 싣고 신문사의 주주들에게 편집권 독립을 제도적으로 보장하라고 요구했다.

성명에서 기자들은 "르 몽드 역사상 처음으로 편집국과 상의도 없이 새 주주가 결정되는 일이 굳어질 수 있다"면서 "이는 편집의 자유에 관한 문제"라는 입장을 밝혔다.

성명에는 르 몽드의 기자 거의 전원이 참여했고 성명을 담은 상자글의 주위에 참여 기자들의 실명을 모두 기재했다.

1944년 창간된 중도좌파 성향의 일간지 르 몽드는 프랑스에서도 가장 권위 있는 신문으로 꼽힌다.

르 몽드의 기자들이 요구하는 것은 신문의 지분을 대거 인수한 체코의 사업가 다니엘 크레친스키 등이 즉각 편집권 독립을 보장하는 협정에 서명하라는 것이다.

성명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르 몽드의 대주주 컨소시엄의 일원인 마티우 피가스는 체코의 사업가인 다니엘 크레친스키에게 자신이 가진 르 몽드 지분의 49%를 매각했다.

이 매각 조처는 르 몽드 편집국 소속 기자들과 일반 직원들, 독자 등을 주축으로 꾸려진 편집독립위원회와 사전 협의도 없이 기습적으로 이뤄졌다고 한다. 편집독립위원회 역시 르 몽드의 모회사인 '그룹 르 몽드'에 지분을 가진 소액주주다.

문제는 르 몽드의 대주주들인 마티우 피가스와 자비에르 니엘은 작년에 르 몽드의 지분에 변동이 생길 시 편집독립위원회의 사전 승인을 받는다는 구두약속을 했다는 점이다.

르 몽드의 기자들은 대주주들이 이런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면서 신뢰의 원칙이 훼손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대주주 측은 상호 이견으로 그런 약속이 완전히 맺어진 것은 아니라면서 매각 조처에 법적인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르 몽드 기자들이 소속된 편집독립위원회는 이달 초 대주주들에게 편집권 독립에 관한 협약에 서명하라고 요구했지만, 대주주 마티우 피가스와 새로운 주주인 다니엘 크레친스키는 이런 요구에 응하지 않았다. 다만, 다른 대주주인 자비에르 니엘은 이 협약에 최근 서명했다고 한다.

르 몽드의 기자들이 가장 우려하는 것은 새 주주인 체코의 사업가 다니엘 크레친스키의 공격적인 행보다.

크레친스키는 르 몽드의 또 다른 주주인 스페인의 프리사 그룹이 가진 지분의 매입을 추진하고 있어 르 몽드의 경영권을 넘보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체코의 에너지 재벌인 크레친스키는 르 몽드뿐 아니라 작년에 엘르, 마리안, 프랑스 디망슈 등 프랑스 인쇄 매체들의 지분을 대거 매입했다.

르 몽드 기자들은 이와 관련, 성명에서 르 몽드의 대주주였던 사업가 피에르 베르제가 2017년 별세하면서 남긴 유지를 다른 주주들이 제대로 지키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피에르 베르제는 생전에 르 몽드에 (편집권 독립권 관련) 윤리적 약속을 했고 이 문제에서 절대로 타협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피에르 베르제는 프랑스의 유명 패션디자이너 이브 생로랑(1936∼2008)의 과거 동성연인이자 패션 재벌로, 2017년 9월 별세했다.

기자들은 아울러 "새 주주를 거부할 수 있는 권한은 우리의 직무를 지키는 필수 불가결한 메커니즘"이라면서 "이런 보호막이 없다면 주주들과 편집국 사이의 균형을 존중하지 않는 새 주주가 들어와 프랑스 언론에서 르 몽드가 가진 특별한 위상을 위협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영난을 겪던 르 몽드는 지난 2010년 피에르 베르제와 라자르 투자은행의 최고경영자(CEO)였던 마티우 피가스, 인터넷 사업자 자비에 니엘이 참여한 컨소시엄이 대주주로 참여하면서 경영이 안정화됐다.

당시 베르제-피가스-니엘 컨소시엄은 부채 청산과 재투자 등을 위해 르 몽드에 1억1천만 유로(1천500억원 상당)가량을 쏟아부었다.

yonglae@yna.co.kr

프랑스의 유력지 르 몽드의 대주주였던 패션재벌 피에르 베르제. 2017년 9월 86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프랑스의 유력지 르 몽드의 대주주였던 패션재벌 피에르 베르제. 2017년 9월 86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9/12 07: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