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당 "다음 뉴스서 댓글조작 정황 발견"(종합)

박성중 "文대통령 옹호 댓글 올라온 지 3분 만에 '추천수' 7천428개 기록"
카카오 "기계적 추천 등 어뷰징 패턴 감지되지 않아"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박성중 의원은 11일 "과거 드루킹 일당이 벌인 댓글조작이 다시 시작된 정황이 발견됐다"고 주장했다.

한국당 미디어특위위원장인 박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언론 보도에 따르면 '다음' 뉴스 기사에 달린 문재인 대통령 옹호 댓글이 올라온 지 3분 만에 이미 추천 수 7천428개, 비추천 수 669개가 달린 현상이 포착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지난 9일 오전 11시 31분에 송고된 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관련 기사를 댓글 조작 의심 기사로 지목했다.

해당 기사가 포털에 노출된 지 3분 만인 오전 11시 34분에 문 대통령을 지지한다는 내용의 댓글에 수천건의 추천 수가 올라갔다는 게 박 의원의 주장이다.

박 의원은 "해당 기사의 댓글의 경우 10초 동안 추천·비추천이 각각 7천664개, 685개까지 치솟은 뒤 약속이나 하듯 동시에 멈췄다"며 "추천 대 비추천 비율은 정확히 91대 9를 유지했다"고 했다.

박 의원은 "실시간 검색어 조작에 이어 댓글 추천 수 조작 의심 사례들까지 보면 친문(친문재인) 여론조작 세력들이 조국 관련 의혹을 덮기 위해 안간힘을 쓰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포털 사이트를 겨냥해 "최근 조국 관련 기사 댓글의 추천 수와 실시간 검색어 조작에 관해 전수 조사를 하고 검찰 수사를 요청하는 한편 실시간 검색어와 댓글 공감에 대한 공개 검증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와 관련해 포털 사이트 다음을 운영하는 카카오 관계자는 통화에서 "내부 확인 결과 기계적 추천 등 어뷰징으로 볼 수 있는 패턴은 감지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이 관계자는 "다음은 실시간 모니터링을 통해 어뷰징 패턴 분석과 제어 시스템을 마련해뒀다"며 "동일 ID별 댓글 작성 횟수와 찬·반 횟수, 연속 선택 등의 제한 기준을 강화하는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질문하는 박성중 의원(왼쪽에서 두번째)
질문하는 박성중 의원(왼쪽에서 두번째)연합뉴스 자료 사진

한편 한국당 미디어특위는 나경원 원내대표의 아들이 고교 재학 중 서울대 의대에서 인턴을 하고 국제 학술회 연구 포스터에 제1저자로 이름을 올려 논란이 되는 것과 관련, 근거 없는 의혹 제기와 명예훼손성 보도에 대해서도 강력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나 원내대표의 아들은 조국 딸과 달리 논문을 쓴 적이 없고 논문의 저자가 된 적도 없다. '포스터'를 작성해 제출했을 뿐"이라며 "인턴으로 근무하지도 않았고 과학경진대회 출품을 위해 본인이 직접 실험과 연구를 모두 수행한 뒤 과학경진대회에서 발표와 질의응답을 거쳐 2등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언론에서 비방 목적으로 논문과 인턴 경력에 대해 허위 사실을 적시해 나 원내대표와 자녀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며 "이는 조국과 일가의 범죄 비리를 덮는 물타기성 의혹 제기"라고 주장했다.

한국당은 나 원내대표와 아들 관련 허위사실 보도에 대해 정보통신망법 위반 및 허위사실 적시에 따른 명예훼손 등으로 검찰에 고발하고 민사소송과 언론중재위원회 제소 등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wi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9/11 17: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