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자취 감춘 가을 전어…품귀 현상에 가격급등

송고시간2019-09-15 06:03

태풍 '링링' 후에도 어획량 요지부동…"구경 못하고 시즌 끝날수도"

(서울=연합뉴스) 정열 기자 = 가을철 대표적 수산물인 전어(錢魚)가 제철을 맞았지만 최근 어획량 급감으로 가격이 급등하면서 '금어'(金漁) 대접을 받고 있다.

15일 서울농수산식품공사에 따르면 이달 1∼11일 전어 1상자(1㎏ 기준·상등급) 평균 시세는 1만7천305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1만604원에 비해 63% 급등했다.

전어의 금어기(5월 1일∼7월 15일)가 끝나고 본격적으로 햇전어가 잡히는 8월에도 전어 가격은 평년 평균치를 웃돌았다.

지난 8월 전어 평균 시세는 6천762원으로, 작년 동기의 약 2배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품귀 현상으로 전어 가격이 급등하면서 과거 이맘때쯤이면 전어회 판매가 한창일 대형마트에서도 전어를 구경하기 어려워졌다.

이마트의 경우, 지난해에는 전국 대부분 점포에서 전어회를 시세에 따라 판매했지만, 올해는 물량 부족으로 약 50개 주요 점포에서 채소 등을 함께 버무린 '전어 회무침'만 판매하고 있다.

수산업계에 따르면 전어의 주산지인 서해안에서는 8월부터 9월까지 전어 어획이 거의 이뤄지지 않았다. 특히 전라도와 경상도 등 남부 해역에서는 상황이 더욱 심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통 태풍이 한번 지나가면 수산물 어획량이 일시적으로 늘어나는 경향이 있지만, 올해는 최근 13호 태풍 '링링'이 지나갔는데도 전어 어획량은 전혀 늘어나지 않고 있다고 수산업계 관계자는 설명했다.

거제 지역의 한 전어 도매상은 "8∼9월이 본격적인 전어 철인데도 주요 산지인 경남 근해 수온이 예년보다 1∼2도가량 낮은 것이 어획량 급감의 원인인 것 같다"며 "전어를 취급한 지 30년가량 됐는데 올해처럼 씨가 마른 적은 처음"이라고 말했다.

이마트 관계자는 "추석 연휴가 지나고도 어획량이 회복되지 않으면 올해 대형마트에서는 전어를 제대로 보지도 못하고 시즌이 끝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가을의 진미 전어
가을의 진미 전어

[연합뉴스 자료사진]

passi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