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靑 "일자리, 양적·질적으로 크게 개선…속도감 있게 정책추진"

'윤석열 배제 수사팀 제안' 논란 입장 묻자 "여긴 법무부가 아니다"
볼턴 경질에도 말 아껴…"한미 정상, 이만큼 자주 소통한 적 없다"
청, 대통령기록관 관련 브리핑
청, 대통령기록관 관련 브리핑(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11일 오전 청와대에서 대통령 기록관 건립과 관련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9.9.11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청와대는 11일 통계청이 발표한 고용동향에서 지난달 고용률이 61.4%를 기록하며 8월 기준 22년 만에 최고치로 집계된 것과 관련, "고용이 양적으로나 질적으로나 크게 개선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통계청 발표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언급이 있었나'라는 질문에 "(문 대통령이) 특별히 언급한 것은 없다. 다만 자료를 보면 고용률이 최고치로 나왔고, 실업률이 크게 하락하는 수치가 나온 것을 확인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고 대변인은 "40대를 제외한 모든 연령대에서 고용률이 상승하고, 실업률도 모든 연령에서 하락하는 등 고르게 고용이 개선되는 모양새"라며 "앞으로도 고용 안전망 강화 등을 통해서 일자리 정책이 많은 성과를 내도록 속도감 있게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고 대변인은 조국 법무부 장관 취임과 맞물려 법무부 간부들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제외한 수사팀 구성을 언급했다는 보도와 관련한 질문에 "여기는 법무부가 아니다. 제가 답할 사안은 아닌 것 같다"고 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북 강경파로 꼽히는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전격 경질한 것에 대해서도, 고 대변인은 "우리 정부가 얘기할 사안은 아닌 것 같다"며 언급을 삼갔다.

고 대변인은 다만 '한미 정상이 통화한 지 오래됐는데, 혹시 최근에 통화한 적이 있나'라는 질문에 대해 "얼마 만에 통화를 해야 '그 정도면 됐다'라는 평가가 나올 수 있겠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역대 대통령 가운데 미국 대통령과 이렇게 자주 만나거나 자주 전화 통화를 한 대통령은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9/11 12: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