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인숙도 삭발…"文대통령, 조국 해임하고 국민께 사과하라"(종합)

어제 이언주 이어 두번째 '조국 임명 반대' 삭발
황교안 "삭발 의미 가슴에 새기겠다", 나경원 "저항의 표현"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박인숙 의원은 11일 국회 본관 앞 계단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발해 삭발했다.

전날 무소속 이언주 의원이 같은 장소에서 조 장관 임명을 비판하며 삭발한 데 이은 두 번째 '조국 임명 반대' 삭발이다.

박 의원은 "많은 국민이 분노하는 지금, 야당으로서의 책무와 국민의 명령이라고 생각하고 내린 결정"이라며 삭발 이유를 밝혔다.

박 의원은 삭발이 진행되는 동안 '문재인 아웃! 조국 아웃!'이라고 적은 플래카드를 들었다. 삭발에는 김숙향 서울 동작갑 당협위원장이 함께했다.

자유한국당 박인숙 의원 삭발
자유한국당 박인숙 의원 삭발(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자유한국당 박인숙 의원이 11일 오전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해임을 요구하며 삭발하고 있다. 2019.9.11 toadboy@yna.co.kr

박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은 즉시 조국 장관을 해임하고 국민들께 사과하라"며 "아울러 조국 일가를 둘러싼 모든 의혹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약속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문재인 정권은 자신들만이 정의이자 절대선이라는 망상에 사로잡혀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뿌리까지 무차별적으로 훼손하고 있다"며 "문재인 정권의 퇴진에 국민들이 함께해달라"고 호소했다.

황교안 대표와 김도읍 대표 비서실장, 김성태 전 원내대표,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 등은 삭발식을 찾아 박 의원을 격려했다.

황 대표는 삭발식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 뜻을 거스른 조국 임명에 대해 강력하게 항의하고 반드시 잘못된 장관 임명을 끝장내도록 하겠다. 내려오도록 하겠다"며 "그 선두에 두 의원(이언주·박인숙)과 위원장이 서서 삭발한 것"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삭발의 그 의미를 당원과 의원과 함께 저부터 가슴에 새겨서 반드시 이 정부의 폭정을 막아내도록 하겠다"며 "가열찬 투쟁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당 대표 차원에서 릴레이 삭발을 독려할 계획이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할 수 있는 모든 것들을 강구하고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답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당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박 의원 등의 삭발과 관련해 "문재인 정권의 무도함에 대해 제도권 내 저항을 넘어선 저항이 필요하다는 수순으로 가고 있지 않을까 하는 심각한 우려가 있다"며 "어제 법무부에서 나타난 일은 도저히 상상하지 못할 일로, 이에 대한 저항의 표현"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삭발식 말미에는 기념촬영 도중 사회자의 '박인숙' 선창에 지지자들이 '파이팅'이라고 외치다가, '조국 파이팅'이라는 구호가 나와 급히 '조국 물러가라'로 구호를 바꾸기도 했다.

삭발한 박인숙 의원과 함께 구호 외치는 황교안 대표
삭발한 박인숙 의원과 함께 구호 외치는 황교안 대표(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왼쪽)가 11일 오전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철회를 요구하며 삭발한 박인숙 의원(오른쪽)과 김숙향 동작갑 당원협의회 운영위원장(가운데)와 함께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9.11 toadboy@yna.co.kr

wi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9/11 16: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