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지난 10년간 소방관 연평균 8.4명 극단적 선택

전혜숙 "인구 10만명당 소방관 31.2명 자살…OECD 평균의 2.6배"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지난 10년간 연평균 8.4명의 소방관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집계됐다.

12일 국회 행정안전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전혜숙 의원에 따르면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84명의 소방공무원이 극단적 선택을 했다.

연도별로는 2017년에 15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2015년(12명), 2018년·2011년(각 9명)의 순이었다.

이와 관련, 올해 소방공무원 4만8천98명을 대상으로 실시된 정신건강 설문조사 결과 전체의 29.8%(1만4천324명)가 음주습관 장애 위험군이었다.

또 25.3%(1만2천162명)는 수면장애 위험군이었으며, 외상후스트레스장애(PTSD) 위험군과 우울증 위험군도 각각 5.6%(2천704명), 4.6%(2천203명)로 집계됐다.

전혜숙 의원은 "인구 10만명당 자살 인원을 계산할 경우 소방관은 31.2명으로 이는 12.1명인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평균보다 2.6배나 높은 수준"이라며 "소방관의 정신적 안정 및 심리적 회복을 지원하기 위한 정책·제도적 방안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줄지어 선 소방차
줄지어 선 소방차(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27일 오후 서울 중구 북창동의 한 건물에서 불이나 소방관들이 화재를 진압하고 있다. 2019.8.27 mjkang@yna.co.kr

solec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9/12 08: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