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태풍 '링링'에 학교 432곳 피해…외벽마감재 등 손상이 대부분

태풍에 쓰러진 담장[연합뉴스 자료사진]
태풍에 쓰러진 담장[연합뉴스 자료사진]해당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은 없음

(세종=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교육부는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432개 학교에서 시설 피해가 발생했지만 학교 관련 인명 피해는 없었다고 11일 밝혔다.

이날 교육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기준 '링링'으로 피해를 본 학교는 유치원 12곳, 초등학교 210곳, 중학교 93곳, 고등학교 107곳, 특수학교 4곳, 대학교 6곳 등이다.

학교가 아닌 교육 관련 기관 15곳에서도 시설 피해가 발생했다.

교육부는 심각한 피해를 봐 구조 안전성 자체가 우려되는 시설은 없다고 설명했다.

학교 피해의 95.6%인 413곳의 피해가 외벽 마감재나 지붕재가 일부 떨어지는 수준이었다.

나무가 넘어지거나 담장이 무너진 학교가 29곳, 지붕이나 벽에서 물이 새는 학교가 5곳 있었다.

정확한 피해 규모와 복구 소요액은 산정 중이다.

교육부는 교육시설재난공제회 복구비 지급을 위해 248개교에 대한 현장조사가 완료됐고, 소액 복구비가 선지급됐다고 전했다.

시·도 교육청은 파손 시설·장비 응급 복구를 진행하고 학교 안전 상황을 지속해서 모니터링할 방침이다.

h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9/11 09: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