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KBS노동조합, 전 직원 대상 양승동 사장 신임투표(종합2보)

방만경영 이어 조국 보도 자율성 침해 논란…투표결과 강제성은 없어
KBS "방송법 부정하며 노사신뢰 해쳐…단협에도 없는 사항"
양승동 KBS 사장
양승동 KBS 사장[KBS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KBS노동조합이 조합원은 물론 전 직원을 대상으로 양승동 KBS 사장에 대한 신임 투표를 진행한다.

몇 년간 누적한 적자 경영에 더해 최근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논란 보도 과정에서 불거진 내부 비판이 큰 영향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KBS노동조합 비상대책위원회는 오는 16일부터 24일까지 전 직원을 대상으로 양 사장에 대한 신임 또는 불신임 투표를 시행한다고 11일 밝혔다.

100% 모바일 투표 방식으로 진행하는 이번 투표에는 비조합원도 참여할 수 있다.

다만 사장 신임 투표 역시 기존 본부장급 신임 투표와 마찬가지로 사측에 투표 결과대로 시행하라고 강제할 수는 없다. 또 사장 신임투표는 노사 단체협약에 포함된 사항도 아니다. 아울러 KBS 사장의 경우 임면권자가 대통령이다.

그럼에도 공식 임명된 지 약 9개월만에 일부 노조를 통해 신임 투표가 부쳐진 점은 양 사장에게도 일정한 부담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양 사장은 고대영 전 KBS 사장이 해임된 이후 지난해 4월 취임해 전임 사장 잔여 임기를 채우고는 지난해 12월 차기 사장으로 임명됐다.

KBS1노조로 불리는 KBS노동조합은 지난 1월 급여공제 기준 자료상 1천195명의 조합원이 소속돼 KBS 내 총 3개 노조 중 두 번째로 크다. KBS에는 이외에도 2천143명이 가입된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 KBS공영노동조합이 있다.

KBS노동조합은 지난 7월부터 비대위를 소집하고 현 경영진의 경영 실패를 지적해왔다.

또 최근 조 장관 임명 과정에서 불거진 취재 자율성 훼손 논란에 대해서도 성명으로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지난 3일 KBS 1TV '시사기획 창' 방송 전 제작진이 비판 조로 내보내려 한 과거 발언들이 데스크에 의해 절반 이상 삭제된 점을 노조는 지적했다. 그러면서 프로그램 취지에 맞지 않게 조 장관 지지 집회 녹취와 지지자 인터뷰를 내보냈다고 노조는 주장한다.

조 장관 관련 보도에 대해서는 보수 성향 소수 노조인 KBS공영노조 역시 수차례 성명을 냈다.

공영노조는 전날도 성명을 내고 "'시사기획 창'이 정권에 부담되는 방송을 했다는 이유로 방송시간을 매주 화요일 밤 10시에서 토요일 밤 8시로 옮긴다고 한다. 사실상 프로그램을 폐지하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한편, KBS는 이날 KBS노동조합의 사장 신임 투표에 대해 "방송법에 따라 임명되고 임기가 보장되는 사장에 대해 신임투표를 강행하는 것은 공영방송의 독립성을 보장하고자 한 방송법의 취지를 스스로 부정하는 것이자 노사 간 신뢰를 훼손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공사 단협은 본부장 신임투표만을 규정하는 바, 사장 신임투표는 단협 정신에도 위배된다"라며 "특히 조합원 아닌 직원에게도 투표권을 주는 것은 노조 활동 정당성 범위를 벗어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KBS는 이어 "노조의 처사에 깊은 유감을 표하며, 사장 신임 투표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9/11 09: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