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중무역협상 탄력받나…"中, 美농산물 추가구매 전망"(종합)

SCMP, 익명 소식통 인용 보도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모스크바·선양=연합뉴스) 유철종 차병섭 특파원 = 중국이 미국과의 무역 협상 분위기를 좋게 하기 위해 미국 농산물 추가 구매에 합의할 전망이라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소식통은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와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이 다음 달 미국 워싱턴에서 만나 검토할 협상안을 실무진들이 논의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서 "협상안은 지난 4월 양국이 논의한 초안에 기초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중국 측은 미국의 관세 부과 시기를 늦추고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에 대한 거래 제한조치를 풀기 위해 미국산 제품 구매를 제안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 소식통은 "중국이 추가적인 시장접근권과 지적재산권 보호 방안 등을 제안할 가능성도 있다"면서도 "보조금이나 산업정책, 국영기업 개혁 등에 대해서는 좀 더 주저할 것"이라고 말했다.

SCMP는 다만 양국이 최근 추가 관세 조치를 발표했을 뿐만 아니라 환율을 둘러싸고서도 갈등 중인 상황에서, 중국의 미국산 상품 구매 합의도 확정된 것이 아니라는 전문가 의견을 소개했다.

미국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의 스콧 케네디 선임고문은 "양국간 신뢰가 없다는 것은 모두 알고, 미국산 대두 구매안이 이를 바꾸지 못한다"면서 "보여주기를 자제하고 구조적 문제 협상에 조속히 복귀하는 게 더 합당하다"고 말했다.

주중국 미국상공회의소 회장을 지낸 제임스 짐머만은 "10월 협상은 중국의 건국 70주년 국경절을 평화롭게 보내기 위한 것"이라면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재선이 걸린 2020년에 합의를 간절히 원할 때까지 협상은 교착국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SCMP는 중국 지도부가 미·중 무역협상 장기전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면서, 합의가 이뤄져도 휴전일 뿐일 것이라고 보기도 했다.

cjyou@yna.co.kr

bsch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9/11 11: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