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민정 "'조국의 시간' 시작돼…수사는 별개로 작동되리라 생각"

송고시간2019-09-10 10:10

"檢에 대한 의구심 있으나 지금까지 엄정한 수사 의지 보여"

"국민여론 분분했으나 文대통령, 원칙에 입각한 태도 견지"

"文대통령 '임명 이유는 제가 직접 얘기하겠다' 말해"

문 대통령, '조국 임명'
문 대통령, '조국 임명'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9일 오전 청와대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등 6명의 장관 및 장관급 후보자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임명 재가를 발표하고 있다.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0일 조국 법무부 장관이 임명된 것을 두고 "조 장관에게 주어진 시간이 시작됐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조 장관이 과연 얼마나 성과를 낼지 같이 지켜봐 줘야 하지 않을까 싶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고 대변인은 전날 문재인 대통령이 조 장관에게 권력기관 개혁의 마무리를 맡기고자 한다고 한 데 대해 '공수처 설치법안이나 검경수사권 조정으로 이해하면 되는가'라는 물음에 "그것만 있는 건 아니겠지만 중요한 포인트"라고 대답했다.

고 대변인은 "조 장관도 장관 취임식에서 그것을 이뤄내는 것이 일이고, 완수하겠다고 했는데 법무부가 할 수 있는 일은 한계가 있을 것"이라며 "국회에서 입법을 해야 하는 부분"이라고 언급했다.

조 장관의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딸이 이 대학에서 받은 표창장을 위조했다는 의혹으로 기소된 것과 관련, '정 교수의 위법 행위가 확인되면 조 장관의 거취가 어떻게 되는가'라는 물음에는 "가정을 근거로 답을 드릴 수 없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다만 "조 장관이 임명된 상황에서 검찰이 엄정한 수사를 할 수 있겠는지 의구심을 갖고 계시는데 검찰이 그동안 엄정한 수사 의지를 행동으로 많이 보여왔다"며 "별개의 사안으로 (검찰 수사는) 충분히 작동 가능하리라 본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검찰 일, 장관은 장관 일을 하는 게 대한민국 민주주의가 얼마나 발전했는지를 보여주는 상징성이 된다고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조 장관을 임명하기까지 숙고했다는 점을 설명하면서 "여러 사람에 의해 검증이 이뤄졌는데도 (조 장관 본인의) 위법 사항이 없었기 때문에 더 고민스러웠던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대통령은 원칙에 어긋나는 행위를 하는 것을 하지 않으려는, 굉장한 원리원칙주의자"라면서 "(조 장관의 임명에 대한) 국민 여론은 굉장히 분분했지만 원칙에 입각해야 한다는 태도를 끝까지 견지했다"고 설명했다.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모든 상황에 준비를 하라고 해서 조 장관 지명철회와 임명에 대비를 했는데 어제(9일) 아침에 회의하면서 '오늘 발표하자'고 말했다"고 밝다.

고 대변인은 "굉장히 무거운 분위기 속에 '오늘 발표합시다'라는 대통령의 말에서 느껴지는 묵직함이 상당했다"면서 "문 대통령이 '임명 이유는 제가 직접 얘기하겠으니 발표만 해주십시오'라는 말만 했다"고 언급했다.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