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인영 "野 해임건의안·국조·특검 운운은 정쟁·분풀이"

"한국당, 패스트트랙 소환 거부…엄정수사와 법·원칙에 따른 처리 기대"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김여솔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10일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일부 야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발해 해임건의안·국정조사·특검을 거론하는 것과 관련해 "분명히 본질은 정쟁이며 그보다 못한 분풀이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원내대책회의에서 "(임명한 지) 하루도 지나지 않은 장관을 뭘 평가해 해임건의안을 만지작거리느냐"며 "뭐가 못 미더워서 벌써 국조, 특검을 운운하나. 모순이고 이율배반"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 조 장관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 "검찰은 수사로 조 후보자를 정조준했다"면서 "윤석열 검찰은 '어떤 경우에도 정치해서는 안 된다'는 국민 명령을 명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원내대표는 전날 패스트트랙 관련 고소·고발 사건이 검찰로 송치된 것과 관련, "민주당의 30명 넘는 의원들은 전원이 성실히 임했는데 자유한국당 의원 59명 전원은 소환에 거부했다"면서 "엄정한 수사와 법·원칙에 따른 처리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또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법무부 장관과 총리 시절에 불법 필벌과 준법을 강조했다"면서 "황 대표와 한국당은 정의의 이름을 사칭해 폭력과 불법행위에 따르는 책임을 회피하지 말아야 한다. 그건 위선"이라고 비판했다.

발언하는 이인영 원내대표
발언하는 이인영 원내대표(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9.10 toadboy@yna.co.kr

solec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9/10 10: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