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안면도 이산화탄소 농도 415ppm…하와이보다 높아"

기상청, 제주서 '제20차 WMO·IAEA 온실가스 전문가 회의' 마쳐
"150년 동안 이산화탄소 농도 꾸준히 증가…최근 증가율 가장 높아"
온실가스 전문가 회의 참석자 단체 사진
온실가스 전문가 회의 참석자 단체 사진[기상청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기상청은 2∼5일 제주도 서귀포 롯데호텔에서 '제20차 세계기상기구(WMO)·국제원자력기구(IAEA) 온실가스 전문가 회의'를 개최했다고 9일 밝혔다.

회의에 참여한 전 세계 20개국 200여 명의 온실가스 전문가는 지구온난화를 유발하는 이산화탄소, 메탄 등을 측정하는 최신 기술을 공유했다.

회의에서는 항공, 드론, 선박 등을 활용한 다양한 온실가스 측정 결과와 동위원소 등을 이용한 최신 측정 기술이 소개됐다.

기상청은 충남 태안군 안면도와 제주도 고산, 울릉도·독도 기후변화 감시소의 온실가스 측정 결과를 발표했다.

우리나라 대표 기후변화 감시소가 있는 안면도에서 작년에 측정한 이산화탄소 평균 농도는 415.2ppm으로, 전년보다 3ppm 증가했다.

북반구 대표 기후변화 감시소가 있는 미국 하와이 마우나로아에서 작년에 측정한 이산화탄소 평균 농도는 408.5ppm으로, 전년보다 2ppm 높아졌다.

안면도 이산화탄소 평균 농도는 하와이보다 6.7ppm 높다.

옥사나 타라소바 WMO 지구대기감시과장은 "지난 150년 동안 전 세계 이산화탄소 농도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며 "특히 최근 증가율이 가장 높다"고 전했다.

김종석 기상청장은 "이번 회의를 온실가스에 대한 체계적 대응 기반을 마련할 기회로 삼아야 한다"며 "온실가스 분야에서 우리나라 역할을 확대할 수 있는 계기로 삼겠다"고 밝혔다.

회의에서 발언 중인 주상원 국립기상과학원장
회의에서 발언 중인 주상원 국립기상과학원장[기상청 제공]

ksw0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9/09 1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