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이란 원유 사면 모두 제재"…美·이란에 낀 유럽

미국 대이란 제재, 이란 핵합의 이행 축소…양측서 압박
영국의 억류에서 풀려난 이란 유조선 아드리안 다르야-1호
영국의 억류에서 풀려난 이란 유조선 아드리안 다르야-1호[로이터=연합뉴스]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시걸 맨델커 미국 재무부 테러·금융담당 차관은 8일(현지시간) 이란과 원유 거래를 차단하는 미국의 '세컨더리 보이콧'(제3자 제재)에 예외가 없다는 점을 재확인했다.

이날 아랍에미리트(UAE)를 방문한 맨델커 차관은 기자들에게 "미국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말한 것처럼 이란에 대한 압박을 계속할 것이다"라며 이란산 원유 거래와 관련한 어떤 종류의 제재 예외도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란산 원유 거래에 대한 제재는 단순히 유조선뿐 아니라 전 세계 모든 회사에 보내는 예리한 경고다"라며 "전 세계의 민간회사와 정부는 거래 상대로 미국과 이란 둘 중에 택일해야 한다. 이는 생각해 볼 것도 없는 문제다"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이란의 원유 수출은 심각하게 곤두박질치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또 이란 혁명수비대와 거래 역시 제재 대상임을 강조했다.

미국은 지난해 5월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를 일방적으로 탈퇴한 뒤 대이란 제재를 복원했다. 특히 이란의 '생명줄'이라고 할 수 있는 원유 수출을 고사하려는 데 제재의 초점을 맞췄다.

이란을 겨냥해 미국이 강경하고 적대적인 정책을 강행하면서 핵합의를 유지하려는 유럽이 양측 모두에게서 강한 압박을 받고 있다.

이란은 5월 8일부터 9월 6일까지 60일 간격으로 세 차례 핵합의 이행 수준을 축소하면서 유럽에 이란산 원유 수입을 재개하라고 요구했다.

이란이 핵프로그램을 감축·동결하는 조건으로 이란산 원유 수입과 금융 거래에 대한 제재를 폐지해 이란의 경제적 이득을 보장하는 게 핵합의로 약속한 작동 방식인 만큼 이를 지켜야 한다는 것이다.

로이터통신은 지난달 25일 이란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이란이 유럽에 하루에 최소 70만 배럴의 원유를 수입할 것을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유럽 서명국(영·프·독)을 대표해 프랑스가 미국의 제재에 저촉되지 않으면서 이란산 원유를 수입할 수 있는 방안을 놓고 이란과 협상 중이지만 아직 결론이 나지 않았다.

그러나 미국이 최소한으로 용인 또는 묵인하지 않으면 프랑스가 이란에 제안한 이른바 '핵합의 구제안'은 실효가 없을 것이라는 전망이 대체적이다.

맨델커 차관은 또 이란의 화학제품을 거래하다가 미국의 제재 대상이 된 대행사 2곳이 UAE에 본사가 있었다는 점을 들면서 "과거에도 쭉 봤듯이 그런 식의 거래가 바로 이곳 UAE에서 벌어졌다. 그런 거래에 계속 연루되면 비슷한 대가를 치러야 한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라며 UAE를 통한 이란과 우회거래를 경고했다.

hsk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9/09 03: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