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당정청, 심야까지 '조국 거취' 논의…文대통령 내일 결단할듯

민주당 '임명 찬성' 입장 전달…임명시 장단점 폭넓게 논의
"결론 내리는 자린 아냐"…文대통령, 보고 받고 밤새 고민할듯
문재인 대통령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CG)
문재인 대통령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CG)[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이유미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 고위 관계자들이 8일 밤늦게까지 비공개 회동을 갖고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거취 문제를 논의했다.

문 대통령이 9일 조 후보자 임명 여부에 대한 최종 결단을 내릴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찬반 의견이 엇갈리고 있는 이번 사안에 대해 여권 내부의 입장을 조율하기 위한 자리라고 볼 수 있다.

비공개로 진행된 고위 당정청 회의에는 당에서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정부에서는 이낙연 국무총리와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청와대에서는 노영민 비서실장과 강기정 정무수석 등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민주당은 이날 오후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조 후보자에 대한 '적격' 입장을 재확인했으며, 당정청 회의에서 이런 결론을 청와대와 정부 측에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회의에서는 임명 강행 의견이 무게감 있게 제기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조 후보자의 임명이 가져올 후폭풍이 워낙 클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이 자리에서 명쾌한 결론을 내릴 수 있는 분위기는 아니었다고 여권의 한 관계자가 전했다.

이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정권의 국정운영 동력에 직결되는 사안이다. 임명했을 때의 부작용도 당연히 신중하게 살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오늘은 결론을 내는 자리가 아니었다. 여당과 정부에서 나오는 다양한 생각을 대통령에게 전달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라며 "결국 결단을 내리는 것은 대통령의 몫이다. 아마도 오늘 회의 내용을 보고받은 후 밤새 고민을 이어가지 않겠나"라고 언급했다.

실제로 청와대 내에서도 이날 하루 종일 다양한 단위에서 회의가 열렸으며, 조 후보자를 임명했을 때의 장단점을 세세히 비교하며 격론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 관계자는 "지금으로서는 임명 강행 기류에 큰 변화가 있지는 않은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예전과 비교해 임명 후폭풍에 대한 우려가 커진 것은 사실이다. 어떻게 결론이 내려질지 예측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현재로서는 문 대통령이 9일에 임명 여부를 발표할 것인지에 대해서도 알 수 없다는 것이 청와대 측의 설명이다.

다만 12일부터는 추석연휴가 시작된다는 점, 10일에는 대통령이 주재하는 국무회의가 예정돼 있다는 점 등에서 시간을 더 끌기보다는 9일에는 어떻게든 임명 여부가 결정될 것이라는 관측에 힘이 실리고 있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9/08 23: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