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SNS 세상] 촬영 중 지붕이 '훌렁'…유튜브 속 태풍 링링 위력

송고시간2019-09-08 19:25

(서울=연합뉴스) 이상서 기자 = 강풍을 몰고 온 태풍 링링의 위력이 유튜브 영상 곳곳에서 포착됐다.

부동산 리뷰 유튜브 채널인 '한마음주택'의 운영자 김윤겸(39)씨는 7일 오후 인천 서구에 있는 한 다세대주택의 옥상에서 촬영을 진행하던 중 갑자기 울린 굉음에 깜짝 놀랐다. 당시 인천 부근을 지나간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길 건너편 주택의 지붕이 통째로 뜯겨 날아간 것.

김씨는 8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당시 누군가 옆에서 세게 미는 것처럼 느껴질 정도의 거센 바람이 몰아쳤다. 제대로 서 있기조차 힘들었다"라며 "다행히 지붕이 떨어진 곳에는 아무도 없었다"고 말했다. 태풍 링링의 위력을 실감한 구독자들은 "아무도 안 다친 게 다행이다", "오늘 같은 날은 쉬는 게 나을 것 같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태풍 링링의 강풍으로 지붕이 날아가는 모습이 유튜버에 의해 포착됐다.
태풍 링링의 강풍으로 지붕이 날아가는 모습이 유튜버에 의해 포착됐다.

[유튜브 캡처]

태풍 링링의 위력은 다른 유튜브 채널에서도 찾아볼 수 있었다. 유튜브 채널 '심리****'은 지난 6일 '링링으로 쓰러진 공사 현장 가림막'이라는 영상을 공개했다. 운영자는 "서울 송파구 거여동의 한 신축 공사장에 세워둔 가림막이 강한 바람 탓에 쓰러졌다"며 "다들 태풍 조심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유튜브 채널 '히트****'은 지난 7일 '태풍 링링의 위력'이라는 영상을 통해 파주의 한 야산에 있는 성인 허리 굵기만 한 나무 수십 그루가 부러진 모습을 공개했다. 그는 태풍에 흔들리는 논두렁의 벼를 보여주며 "나무는 부러졌지만 정성껏 심은 벼는 많이 꺾이지 않았다"고 밝혔다.

유튜브 영상에 포착된 태풍 링링의 위력
유튜브 영상에 포착된 태풍 링링의 위력

[유튜브 캡처]

반려묘 채널인 '강이네****'은 8일 '안산 대부도에 상륙한 태풍 링링이 우리 집을 강타했다'는 내용의 영상을 올렸다. 그는 태풍으로 인해 산산조각이 난 유리창을 공개하며 "앞서 고양이를 집 안으로 대피시켰기에 망정이지 큰일이 날 뻔했다"며 "사람과 고양이 모두 다치지 않은 것에 감사할 따름"이라고 말했다. 해당 영상을 본 구독자들도 "모두 무사한 게 천만다행이다", "속상하겠지만 무사히 태풍이 지나간 게 정말 다행이다"라는 댓글을 남겼다.

이밖에 서울의 한 대학교 운동장에서 축구를 하던 동호회 회원들이 태풍에 놀라 피신하는 영상, 편의점 앞에 세워둔 박스가 바람에 날아가는 영상 등도 큰 관심을 모았다.

shlamaze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