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사청문회 후 '曺 임명' 반대 여전히 우세…찬반 격차는 줄어(종합)

한국리서치 "임명 반대 49% vs 찬성 37%"…KBS 일요진단 의뢰 여론조사
리얼미터, 반대 51.8% vs 찬성 45%…찬반 격차 16.1%p→6.8%p로 오차범위
[KBS 캡처]
[KBS 캡처]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이보배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이후에도 임명에 반대하는 여론이 여전히 우위를 점하고 있는 것으로 8일 나타났다.

다만 청문회 이후 상당수 '판단유보' 여론이 찬성으로 옮겨간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리서치가 KBS '일요진단 라이브' 의뢰로 인사청문회가 끝난 후인 전날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1천3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한 결과, 조 후보자의 임명을 찬성하는 응답은 37%였다.

반면 반대한다는 응답은 49%, '모르겠다'는 응답은 14%였다.

지난 달 22∼23일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1천15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와 비교하면 '판단 유보' 답변이 20%포인트 줄고, 긍정적 답변은 19%포인트 늘어난 것이다. 반대 의견 또한 1%포인트 상승했다.

당시 조 후보자의 장관 '적합성'을 묻는 질문에 '적합하다'는 의견은 18%에 그친 바 있다.

반면 '적합하지 않다'는 응답은 48%, '판단 유보'는 34%로 각각 집계됐다.

한국리서치가 한국일보의 의뢰로 지난 7일 전국 유권자 1천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3.1%포인트)에서는 임명 반대 의견과 찬성 의견이 각각 46.8, 36.2%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은 17%였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이날 전국 성인 50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4%포인트 )에 따르면 조 후보자의 임명에 반대한다는 응답은 51.8%로 집계됐다.

임명에 찬성한다는 응답은 45%로 나타났다.

이날 조사를 포함해 리얼미터는 지난 달 28일부터 5차례 실시한 임명 찬반 여론조사 결과를 비교·분석했다.

우선 조 후보자 관련 의혹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 이튿날인 지난 달 28일 1차 조사에서는 반대 54.5%, 찬성 39.2%로 찬반 격차가 15.3%포인트에 달했다.

이후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조 후보자를 옹호하는 취지의 방송 인터뷰를 한 뒤인 지난 달 30일에는 찬반 격차가 12%포인트(반대 54.3%, 찬성 42.3%)로 좁혀졌다.

이어 조 후보자의 국회 기자간담회 이후인 지난 3일에는 반대 51.5%, 찬성 46.1%로 찬반 격차가 오차범위 이내인 5.4%포인트를 기록했다.

하지만 조 후보자의 딸이 받은 동양대 표창장 진위 논란이 촉발된 뒤 지난 5일에는 찬반 격차가 16.1%포인트(반대 56.2%, 찬성 40.1%)까지 벌어졌다.

이어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와 부인 정경심 교수에 대한 기소가 이뤄진 뒤인 이날 조사에서 다시 찬반 격차는 6.8%포인트로 줄었다.

리얼미터는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의 아들 음주운전 논란과 동양대 총장의 직인 관련 (증거물 유출) 논란 등이 불거지면서 다시 찬반 격차가 한자릿수 오차 범위내로 들어왔다"고 설명했다.

자세한 여론조사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하면 된다.

bo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9/08 17: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