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다시 살아난 韓 조선업…中·日 제치고 4개월째 수주 세계 1위

조선업
조선업[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한국 조선업 수주량이 4개월 연속 세계 1위를 기록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8일 발표한 '8월 조선업 수주 실적 및 고용동향'에서 지난달 전세계 선박 발주 100만CGT(표준화물 환산톤수) 중 한국이 73.5%에 달하는 73만5천CGT를 수주했다고 밝혔다. 5월 이후 4개월 연속 세계 최다 수주량이다.

다시 살아난 韓 조선업…中·日 제치고 4개월째 수주 세계 1위 - 2

선종별로는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발주물량 3척 중 3척을 모두 수주했고, 탱커 14척 중 13척(LNG 연료추진선 10척 포함)을 수주했다.

지난달 수주 성과에 힘입어 1∼8월 수주금액(누계)은 한국이 113억달러(약 13조5천억원)로 중국 109억3천만달러를 제치고 세계 1위를 회복했다. 1∼7월 누계 금액은 중국 104억달러, 한국 96억달러였다.

1∼8월 수주량 기준으로는 한국이 세계 전체 발주량의 34.9%인 464만CGT를 수주해 중국 502만CGT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산업부는 한국 조선업이 선전하는 이유에 대해 "LNG 운반선,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등 고부가가치 선종에서 경쟁우위를 지속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해석했다.

중국·일본 추격 제치고 한국 조선업 수주 4개월째 세계 1위(CG)
중국·일본 추격 제치고 한국 조선업 수주 4개월째 세계 1위(CG)

1∼8월 발주된 LNG 운반선 27척 중 24척, VLCC 17척 중 10척을 한국이 수주했다.

중국, 일본 등의 자국 발주와 수주 물량을 제외하면 전세계 발주 물량의 대부분을 한국이 수주했다.

지난 1∼8월 건조량은 676만CGT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4.0% 증가했다.

수주절벽으로 인해 지난해 건조량이 최저점인 772만CGT까지 떨어졌지만, 2017∼2018년 수주가 점차 늘면서 지난 4월 이후 월 건조량도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건조가 늘어남에 따라 조선산업 고용도 지난해 8월 10만5천명으로 최저치를 기록한 이후 늘어나 지난 8월 11만명대로 회복했다.

러시아, 카타르, 모잠비크 등의 대형 프로젝트 발주도 예정돼 있어 수주량은 보다 확대될 것으로 산업부는 기대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전세계 발주가 글로벌 경기하강,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 등의 영향으로 당초 예상보다 부진한 상황에서 LNG선, VLCC 등 고부가가치 선종의 압도적 경쟁력을 바탕으로 세계 1위를 지속하는 등 선전했다"고 평가했다.

[표] 전세계 발주량 및 한·중·일 수주량

(단위: 만CGT, 억달러)

구분 전세계 발주 수주
한국 중국 일본
2015년 4,313 1,095 1,335 1,316
2016년 1,342 222 446 239
2017년 2,801 761 1,168 290
2018년 3,108 1,308 1,000 536



2019년
1월 276 73 133 34
2월 273 75 35 41
3월 294 44 131 19
4월 162 37 82 21
5월 142 68 33 32
6월 119 58 43 10
7월 65 36 20 3
8월 100 74 26 0
2019년 누계 1,331 464 502 160
금액 365 113 109 30

e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9/08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