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외국인 8월 주식 2.3조원 순매도…채권은 순투자 전환

채권 보유액 125.9조원…두달 만에 사상 최대 경신
외국인 8월 주식 2.3조원 순매도…채권은 순투자 전환 - 1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지난달 외국인은 국내 상장주식을 2조원 넘게 순매도하면서 석 달 만에 '팔자'로 돌아섰다.

그러나 상장채권 시장에서는 순회수에서 순투자로 돌아섰다.

금융감독원은 8월 중 외국인이 국내 상장주식 2조3천430억원어치를 순매도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9일 밝혔다.

지난 5월(-2조9천170억원) 이후 석 달 만의 순매도다.

국가별로는 지난달 영국과 미국이 7천720억원, 7천640억원어치를 각각 팔아치웠고 이어 룩셈부르크(-3천270억원), 사우디아라비아(-2천260억원), 프랑스(-2천230억원) 등 순으로 순매도액이 컸다.

반면 말레이시아는 880억원어치를 사들였고 버진아일랜드와 네덜란드도 각각 770억원, 750억원을 순매수했다. 일본도 410억원을 순매수했다.

지난달 말 현재 외국인의 국내 상장주식 보유액은 526조4천710억원으로 시가총액의 33.3%에 달했다.

보유액이 가장 큰 국가는 미국(226조5천820억원)으로 전체 외국인 보유액의 43.0%를 차지했고 영국 41조1천430억원(7.8%), 룩셈부르크 33조3천120억원(6.3%), 싱가포르 30조3천860억원(5.8%) 등 순이다.

일본과 중국의 시총 보유액은 12조2천740억원(2.3%)과 10조760억원(2.0%)이었다.

지난달 상장채권 시장에서는 외국인이 9조4천억원어치를 사고 4조4천억원어치를 팔았다. 여기에 3조3천억원어치가 만기 상환돼 1조7천억원의 순투자를 보였다.

외국인은 7월에는 4천210억원의 순회수를 보였다.

지역별로는 지난달 아시아가 2조3천억원의 순투자를 기록했고 중동(-4천억원), 유럽(-4천억원), 미주(-200억원)는 순회수를 보였다.

지난달 말 현재 외국인의 상장채권 보유액은 125조9천억원으로 전체 상장채권의 7.0% 수준이었다.

외국인의 상장채권 보유액은 6월 말(124조5천400억원) 이후 두 달 만에 다시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

지역별 보유액은 아시아가 53조5천억원으로 전체 외국인 보유액의 42.5%를 차지했고 유럽 44조3천억원(35.2%), 미주 11조3천억원(9.0%) 등 순이다.

◇ 외국인의 상장증권 순투자 및 보유현황 (단위: 십억원)

구분 2018년 2019년
상반기 하반기 7월 8월 보유잔고
주식 △6,678 △3,900 △2,778 4,929 2,047 △2,343 526,471
채권 15,625 12,021 3,604 12,259 △421 1,741 125,903
합계 8,947 8,121 826 17,188 1,626 △602 652,374

kak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9/09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