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르노삼성 내년 물량확보 '산 넘어 산'…생산절벽 현실화 우려

신차 XM3 수출물량 확보 불투명…생산도 더 늦어질 듯
작업량 감축에 따른 구조조정 이슈로 노사 마찰도 걸림돌
르노삼성차 부산공장
르노삼성차 부산공장[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생산량 감소로 어려움을 겪는 르노삼성차가 내년에 실질적인 생산절벽에 맞닥뜨릴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8일 르노삼성차에 따르면 올해 닛산 로그 북미 수출용 위탁생산 물량이 당초 10만대에서 6만대로 줄어 부산공장 생산량 감축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지난해 연간 21만대를 생산했던 르노삼성차는 상반기 파업으로 인한 생산 감축과 닛산 로그 위탁물량 감축 등에 따라 올해 생산량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르노삼성차는 10월 이후 시간당 생산량을 60대에서 45대 수준으로 줄이기로 하고 노조 측에 구조조정 등 후속 협의를 요청한 상태다.

◇ 내년 이후 생산물량 확보에 비상

하지만 르노삼성차의 위기는 당장 올해보다는 내년이 더 큰 문제라는 분석이 많다.

르노삼성차는 올해 수출 감소 등 요인에도 QM6 내수 판매 호조에 힘입어 연간 생산량을 16만∼18만대가량으로 잡고 있다.

문제는 내년 상황으로 올해 판매 기조를 유지한다고 하더라도 수출용 로그 위탁물량 6만대는 오롯이 빠질 수밖에 없다.

여기에다 내년 하반기로 예정된 신차 XM3의 유럽 수출물량 생산도 현재로서는 불투명한 상태다.

르노그룹은 당초 올해 3월께 내년에 생산하는 신차 XM3의 유럽 수출물량 생산공장을 결정하기로 했다.

이때까지만 해도 내년 초 XM3 내수용 생산을 확정한 르노삼성차 부산공장을 유력한 후보로 꼽혔다.

그러나 르노삼성차 노사분규가 길어지자 르노그룹은 유럽 수출용 생산공장 배정을 연기한 뒤 지금까지 결정을 미루고 있다.

르노삼성차 XM3
르노삼성차 XM3[연합뉴스 자료사진]

◇ 유럽 수출용 XM3 물량 배정도 난항

르노그룹 입장에서는 노사문제로 생산 안전성을 담보할 수 없고 물류비 부담이 큰 르노삼성차 부산공장을 선뜻 선택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여기에다 최근 유럽을 포함한 글로벌 경기 침체 여파로 스페인과 터키 등 르노그룹의 유럽 내 생산공장들도 XM3 수출물량 확보에 사활을 걸고 있다.

이 때문에 최근 오거돈 부산시장과 지역 상공계 인사 등이 프랑스 르노그룹을 방문해 XM3 유럽 수출물량 생산을 르노삼성차 부산공장으로 배정해 달라고 요청했을 때 확답을 받지 못했다.

XM3 수출 물량을 배정받더라도 내년 하반기부터 본격적인 생산이 이뤄질지는 미지수이다.

르노그룹은 신차 XM3를 유럽 시장에 출시하는 시점을 두고 내부적으로는 내년 이후를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럽 판매를 위한 생산 준비 작업이 필요하고 각종 인증작업 등에도 시간이 걸려 실질적인 생산은 내후년 이후가 될 가능성이 크다.

◇ 구조조정 관련 노사 갈등도 걸림돌

이런 상황에서 르노삼성차는 6일부터 생산직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신청받고 있다.

회사는 부산공장의 시간당 작업량을 25% 줄이면서 유휴 인력을 희망퇴직이나 순환배치 등으로 최대한 소화한 뒤 불가피할 경우 구조조정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노조는 "회사 측에서 주장하는 생산량이 과연 인위적인 구조조정을 해야 할 만큼 심각한 수준인지는 동의할 수 없다"며 "회사가 노조와 협의 없는 일방적인 구조조정을 추진한다면 모든 수단을 동원해 강력하게 대응할 계획"이라고 맞서고 있다.

이에 따라 르노삼성차 노사는 희망퇴직 신청을 마감하는 이달 말 이후 구조조정을 둘러싸고 갈등을 빚을 가능성이 크다.

르노삼성차 관계자는 "부산공장 생산물량 확보를 위한 여러 여건이 불리한 것이 현실"이라며 "부산공장의 생산 효용과 생산성을 높여 위탁생산 물량을 확보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르노삼성차 부산공장
르노삼성차 부산공장[연합뉴스 자료사진]

josep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9/08 08: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