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링링 근접 제주 전역 오후 4시 태풍특보…긴장 고조

송고시간2019-09-06 13:33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제주지방기상청은 6일 오후 4시를 기해 제주도 육상 전역에 태풍주의보를 내렸다.

성난 파도
성난 파도

(서귀포=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제13호 태풍 '링링'의 영향권에 들기 시작한 6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예래동 앞바다에 거센 파도가 몰아치고 있다. bjc@yna.co.kr

같은 시각을 기해 제주도 동부·서부·남부 앞바다의 태풍주의보는 태풍경보, 제주도 북부 앞바다의 풍랑주의보는 태풍주의보로 각각 변경됐다.

태풍특보 발효에 따라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6일 정오를 기해 비상 단계를 Ⅱ단계로 상향했다.

재난본부는 13개 협업부서와 교육청, 경찰청, 해양경찰청, 한국전력공사, 해병대 9여단 등 재난관리책임기관과 24시간 상황근무체계를 운영한다.

재난본부는 안전 문자 메시지를 통해 "오늘 오후부터 매우 강한 바람과 비가 예상되니 농작물과 시설물 관리, 선박과 비닐하우스 결박, 월파 피해 예방 등을 철저히 하고 항공·항만 이용객은 운항정보를 사전에 확인해달라"고 강조했다.

링링은 이날 낮 12시 현재 중심기압 945헥토파스칼(hPa), 중심 부근 최대풍속 초속 45m의 매우 강한 중형 태풍으로 서귀포 남남서쪽 540㎞ 해상에서 시속 19㎞ 속도로 북북서진하고 있다.

기상청은 제주의 경우 링링이 가장 근접하는 7일 새벽이 고비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오후부터 7일 사이 100∼200㎜, 산지 등 많은 곳은 400㎜가 넘는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되며, 바람도 강해져 최대순간풍속 초속 40∼50m(시속 145∼180㎞) 이상 매우 강하게 부는 곳도 있을 것으로 예보됐다.

해상에는 최대순간풍속 초속 40∼50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고 물결이 4∼10m 높이로 매우 높게 일 전망이다.

오후부터 태풍 '링링' 직접 영향…"초속 50m 강풍 부는 곳도" (Typhoon, LINGLING)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atoz@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