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나누며 즐기자…전주시, 10월에 첫 '야호 시장' 개최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전주시가 나눔과 소통의 생활문화축제이자 시민 장터인 첫 번째 야호 시장을 10월 12일 전주종합경기장 수영장 앞에서 연다.

'야호 시장' 포스터
'야호 시장' 포스터[전주시 제공]

'야호 시장'은 벼룩시장과 프리마켓, 장터 등을 모두 아우르는 전주의 브랜드 이름이다.

시는 이번 야호 시장의 슬로건을 '맘껏 웃음꽃이 피다'로 내걸고 시민 누구나 참여해 즐기며 체험하고 소통할 수 있는 시민 장터로 만들 계획이다.

또 판매를 목적으로 한 플리마켓 위주에서 벗어나 환경·공유·나눔·청춘이라는 사회적 가치를 연계할 수 있는 프로그램과 남녀노소 누구나 참여하고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체험 프로그램 중심으로 운영키로 했다.

세부적으로는 플리마켓 분야 50개 팀, 체험교육 분야 50개 팀, 아나바다(어린이 중고장터) 20개 팀, 문화공연 분야 15개 팀이 참여해 야호 장터를 구성한다.

시는 나눔 문화 확산을 위해 플리마켓 참여자들의 판매금액 일부를 자율기부 받아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사용할 계획이다.

이 시장에서는 가정에서 사용하지 않는 물품을 현장에 가지고 나와 기부하고, 다른 사람들이 기부한 물건 중 필요한 물건을 가져가는 형태의 '나눔과 물물교환 부스'도 운영한다.

부스 사용을 원하는 시민은 19일까지 시 사회적경제도시재생지원센터로 신청하면 된다.

신계숙 전주시 사회적경제지원단장은 "야호 시장은 판매자 중심의 행사가 아닌 시민이 중심이 되는 행사로 목적도 수익이 아닌 나눔 문화 확산에 있다"면서 "시민들도 직접 제작한 물건을 팔고 다양한 체험행사를 즐길 수 있는 축제의 장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ich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9/05 11: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