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추석 연휴 교통사고 조심…연휴 전날 오후 6∼8시 최다

송고시간2019-09-05 12:00

추석 연휴 교통사고 조심…연휴 전날 오후 6∼8시 최다
추석 연휴 교통사고 조심…연휴 전날 오후 6∼8시 최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행정안전부는 추석 연휴를 전후로 귀성·귀경길에 나서는 차량이 많아지면서 교통사고도 늘어난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5일 행안부와 도로교통공단에 따르면 최근 5년(2014∼2018년)간 추석 연휴와 연휴 앞뒤로 모두 1만8천335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해 3만1천77명 사상자가 나왔다.

이 기간 교통사고 발생 건수는 추석 연휴 전날이 일평균 827건으로 최다였다. 연간 일평균 교통사고 발생 건수(608건)의 1.36배에 해당한다.

이어 연휴 첫날(604건), 넷째 날(494건), 셋째 날(486건), 둘째 날(468건) 순으로 집계됐다.

추석 연휴 교통사고 조심…연휴 전날 오후 6∼8시 최다 - 2

최근 5년(2014∼2018년) 추석 연휴 교통사고 현황
최근 5년(2014∼2018년) 추석 연휴 교통사고 현황

[행정안전부·도로교통공단 제공]

추석 연휴 전날과 첫날 교통사고 현황을 시간대별(5년 합계)로 보면 전날 오후 6시∼8시에 사고 건수(574건)와 사상자 수(823명)가 가장 많았다.

그다음으로 같은 날 오후 4∼6시(사고 551건·사상자 781명), 오후 2∼4시(456건·679명) 순으로 교통사고가 많았다.

연휴 때는 음주운전 비율(11.4%)도 평소(9.6%)보다 높았다. 음주운전에 사회적 경종을 울린 '윤창호 사건'도 지난해 추석 연휴 기간 발생했다.

행안부는 추석 연휴 기간 안전한 차량 운행을 위해 ▲ 출발 전 차량 점검 ▲ 운전 중 안전거리 확보 ▲ 졸음운전 방지를 위한 휴게소·졸음쉼터 이용 ▲ 어린 자녀 동승 시 카시트 이용 ▲ 가벼운 음주여도 술 깨기 전까지 절대 운전 금지 등을 당부했다.

행안부는 또 명절 음식 준비 과정에서 화기 사용이 늘어나며 화재 발생 위험이 커지는 만큼 음식물 조리 시 자리를 비우지 말고 가연성 물질을 멀리하는 등 주의해달라고 요청했다.

2014∼2018년 추석 연휴 전날·첫날 시간대별 교통사고 현황
2014∼2018년 추석 연휴 전날·첫날 시간대별 교통사고 현황

[행정안전부·도로교통공단 제공]

inishmor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