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유엔에 北상주직원 감축 통보…"적대세력탓에 원조 정치화"

김창민 北외무성 국장, 유엔에 서한 보내 "연말까지 직원 줄이라"
UNDP 6명→1~2명, WHO 6명→4명 감축 요구…유니세프·WFP도 감축대상
대북 식량지원(CG) [연합뉴스TV 제공]
대북 식량지원(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북한에 상주하는 유엔 소속 외국인 직원의 수를 올해 말까지 줄이라고 북한이 유엔에 통보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김창민 북한 외무성 국제기구국 국장은 지난달 21일 유엔 당국자에게 보낸 서한에서 "적대 세력에 의해 유엔 원조가 정치화한 탓에 유엔의 지원을 받는 프로그램들이 소기의 결과를 내는 데 실패했다"고 주장하며 이같이 통보했다.

김 국장은 인도적 지원 조정관도 불필요하다면서 대신 유엔 구호 당국자들이 "필요할 때 (북한을) 방문하는 것"은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구체적으로 북한은 유엔개발계획(UNDP) 소속 직원 수를 6명에서 1∼2명으로 줄이고, 세계보건기구(WHO) 소속 직원도 6명에서 4명으로 줄일 것을 원한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또 현재 13명인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 소속 북한 상주 직원 역시 1∼2명가량 줄여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유엔 산하 세계식량계획(WFP)에 대해서도 이 기구와 북한이 2019∼2021년 계획의 시행 방식에 합의할 경우 "제공될 식량 원조의 규모에 따라" 북한에 근무하는 WFP 직원의 수를 줄여야 한다고 말했다. WFP는 올해 초 집행이사회에서 오는 2021년까지 3년 동안 총 1억6천100만 달러를 투입해 북한 주민들에게 식량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익명을 요구한 유엔 외교관은 "이런 사태 전환에 매우 놀랐다. 부분적으로는 (원조) 필요성이 커져 유엔이 이 나라에 대한 지원 규모를 확대하려고 지지를 모으는 상황이었던 까닭이다"라고 말했다.

또 다른 유엔 외교관은 로이터에 "북한 정부의 결정은 북한 인민들만 괴롭게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북한 상주 유엔 직원 수를 줄인다는 결정이 "러시아와 중국이 (대북) 제재가 인도적 문제를 일으키고 있으며 해결책은 제재 완화뿐이란 거짓 이야기를 밀어붙이는 가운데 나왔다"고 지적했다.

앞서 바실리 네벤쟈 유엔 주재 러시아 대사는 지난 3일 기자들을 만나 북한에 대한 다른 국가들의 일방적 제재가 인도적 지원을 어렵게 하고 있다면서 "북한 국민은 위법적으로 가해진 그런 제재들에 고통받지 않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엔은 북한 인구의 41%에 해당하는 1천30만명이 영양실조 상태에 놓인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북한의 식량 생산량은 2018년 495만t으로 지난 10년간 최저치를 기록했다. 유엔은 지난 2월 북한이 식량난을 호소하며 유엔 산하 국제기구들의 지원을 요청했다고 밝힌 바 있다.

hwang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9/05 10: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