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상콘텐츠 자살 장면 묘사 신중해야"…민관, 가이드라인 발표

송고시간2019-09-05 12:00

복지부·자살예방센터·생명존중정책민관협·방송작가협 공동 마련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 보건복지부와 중앙자살예방센터, 생명존중정책 민관협의회는 한국방송작가협회와 공동으로 만든 '영상콘텐츠 자살 장면 가이드라인'을 5일 발표했다.

표현의 자유를 최대한 존중하면서도 방송과 인터넷 등 영상콘텐츠의 자살 장면에 영향을 받아 소중한 생명을 잃는 일을 막고자 하는 취지다. 외국에서는 아일랜드, 미국 코네티컷주, 캐나다 매니토바주 등도 영상콘텐츠에서 자살 장면을 신중하게 표현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가이드라인은 드라마, 예능, 교양 프로그램 등을 제작할 때 자살 장면을 신중하게 묘사할 것을 권고하는 4가지 원칙을 제시했다.

자살 방법과 도구를 구체적으로 묘사하지 않도록 하고, 자살을 미화하지 않으며, 동반 자살이나 살해 후 자살과 같은 장면을 지양하도록 권고했다.

특히, 감수성이 예민한 청소년들에게 자살 장면이 미치는 영향이 크기에 청소년의 자살 장면은 더욱 주의하도록 강조했다.

이와 관련, 넷플릭스 드라마 '루머의 루머의 루머'의 자살 장면 방영 이후 미국 청소년 자살률이 증가했다는 지적에 따라 넷플릭스는 해당 장면을 삭제하기로 결정했다.

중앙자살예방센터의 대학생 자원봉사자 43명이 2018년 8월 1일~2019년 7월 31일 국내 방영된 드라마 중 자살 장면이 포함된 드라마 50편을 점검한 결과를 보면, 자살 장면은 118회 표현돼 드라마 1편당 자살 장면이 평균 2.4회 방영됐다.

이 가운데 95.8%(113회)가 자살 방법과 도구를 구체적으로 묘사했고, 83.9%(99회)는 자살을 문제 해결 수단으로 표현하는 등 가이드라인에 어긋났다.

살해 후 자살이나 동반 자살 묘사 11회(9.3%), 청소년 자살 장면 11회(9.3%) 등이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상담 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 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영상콘텐츠 자살 장면 가이드라인> 표지
<영상콘텐츠 자살 장면 가이드라인> 표지

[보건복지부 제공]

sh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