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에버랜드 '레니의 마법학교' 오픈…"국내 IT 기술 담았다"

송고시간2019-09-05 09:13

에버랜드 '레니의 마법학교'
에버랜드 '레니의 마법학교'

[삼성물산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재서 기자 = 삼성물산 리조트부문이 운영하는 에버랜드가 국내 정보기술(IT) 강소기업들과 손잡고 새로운 어트랙션(놀이기구) '레니의 마법학교'를 오픈했다고 5일 밝혔다.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에 마련된 레니의 마법학교는 에버랜드 캐릭터 '레니'와 친구들이 다른 차원으로 이동해 드래곤과 싸우는 스토리로, 40명의 참가자가 각자의 마법봉으로 드래곤을 공격해 물리치는 가상 슈팅 게임이다.

참가자들의 점수가 실시간으로 나타나고 약 8분간 체험할 수 있다. 가족 단위 고객뿐 아니라 한 학급 이상의 단체 체험도 가능하다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에버랜드는 특히 위치추적기술(RTLS) 스타트업 '엔토소프트', IT 강소기업 '상화'와 10개월간 협력해 어트랙션에 순수 국내 기술들을 담았다.

'로봇·자이로 VR(가상현실)', '슈팅 고스트'에 이어 에버랜드가 강소기업과 개발을 함께한 세 번째 사례다.

에버랜드 관계자는 "테마파크에서 느낄 수 있는 비일상적 체험을 강화하고 차별화된 경험 요소를 제공하기 위해 IT 기업들과의 협업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acui7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