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충북 기업 68% 추석 명절 체감경기 '부정적' 전망

송고시간2019-09-04 17:12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충북지역 기업의 68%가 추석 명절 체감경기를 '부정적'으로 전망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4일 청주상공회의소에 따르면 도내 기업 330곳을 대상으로 추석 명절 경기 동향을 조사한 결과, 67.9%가 '부정적'이라고 답했다.

체감경기를 부정적으로 본 기업은 1년 전보다 1.2% 포인트 늘었다.

'매우 악화'라고 답한 기업도 17%나 됐다.

경영 애로사항으로는 '내수부진(50.5%)', '인력난(11.4%)', '고용·노동 환경변화(10.5%)', '기업 관련 규제(10.5%)' 등을 꼽았다.

자금 사정은 54.3%가 '부정적'으로 내다봤다. 그 원인은 '경기 부진으로 인한 매출 감소(75.8%)'가 가장 많았다.

추석 휴무 기간은 ▲ 4일(53.3%) ▲ 1∼3일(36.2%) ▲ 5일(6.7%) 순으로 조사됐다.

응답 기업의 44.8%는 '납기준수' 등 이유로 추석 연휴에도 공장을 가동하기로 했다.

상여금 지급 업체는 60%, 선물 제공 업체는 86.7%로 집계됐다.

jeonc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