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성 김영훈 회장, '세계에너지총회'서 WEC 회장 임기 마무리

(서울=연합뉴스) 최재서 기자 = 대성그룹은 김영훈 회장이 9∼12일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열리는 '제24차 세계에너지총회'를 끝으로 세계에너지협의회(WEC) 회장 임기를 마무리한다고 4일 밝혔다.

세계에너지총회는 WEC 주최로 3년마다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의 민간 에너지 국제 행사로, 김영훈 회장은 지난 2016년 한국인 최초로 WEC 회장에 취임한 이후 임기 3년 동안 이번 행사를 준비해왔다.

이번 총회에는 글로벌 에너지 기업 대표, 학계 전문가, 국제기구 대표, 각국 정부의 정상과 에너지 부처 고위 관료 등 150여개국 1만5천명의 인사가 참석한다.

주요 연사는 사우디아라비아 왕자 압둘라지즈 빈 살만 알사우드, 러시아 에너지부 장관 알렉산더 노박, 미국 에너지부 부장관 댄 브룰렛 등이다.

국내에서는 정승일 산업부 차관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되며 한국가스공사[036460],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전력공사, 한국석유공사, 에쓰오일, 두산중공업[034020], SK텔레콤[017670], KT[030200], 한국에너지재단 등도 참석한다.

개회사하는 김영훈 세계에너지협의회 회장
개회사하는 김영훈 세계에너지협의회 회장[연합뉴스 자료사진] kane@yna.co.kr

이밖에 유엔(UN), 국제에너지기구(IEA), 석유수출국기구(OPEC) 등 국제단체 주요 인사들도 참석한다.

김영훈 회장은 9일 총회 개막연설을 시작으로 'FEL(Future Energy Leaders)' 세션에서도 강연에 참여해 젊은 리더들을 격려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라고 회사는 설명했다.

특히 이번 총회에서는 김 회장의 취임 당시 공약인 '인재 발굴과 투자자 연계'의 일환으로 스타트업과 투자자를 매칭하는 'SET-100(Start up Energy Transition-100)'도 열린다.

김영훈 회장은 WEC 회장 자리에서 물러나 WEC 명예회장으로서 신임 회장 및 본부 관계자들과 소통하며 WEC 운영 전반을 자문할 예정이다.

acui7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9/04 11: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