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정갑윤·박성중 '성차별' 발언 논란에 "충격적 여성비하"

송고시간2019-09-02 21:24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일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와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성차별적 발언으로 논란을 야기한 데 대해 비판했다.

한국당 정갑윤 의원은 이날 정무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미혼인 조 후보자에게 결혼 여부를 물은 뒤 "본인 출세도 좋지만, 국가발전에도 기여해달라. 출산율이 결국 우리나라를 말아먹는다 "고 말했다.

같은 당 박성중 의원은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진행한 최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아내 하나도 관리 못 하는 사람이 수십조원의 예산을 쓰는 과기정통부를 제대로 관리할 수 있겠나"라고 밝혔다.

민주당 여성위원회는 정 의원의 발언에 대해 보도자료를 내고 "청문회에서 국민을 대표해 질의하는 국회의원이 여성을 출산의 도구로 본 충격적인 여성비하 발언을 한 것에 대해 참으로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다양한 개인의 삶과 가족 구성 형태에 무지할 뿐만 아니라, 여성이 국가에 기여하는 방법을 출산과 육아로만 한정하는 정 의원은 오늘날의 대한민국 국회의원의 자격이 있나"라며 "시대착오적인 생각을 갖고 있지는 않은지 돌이켜보기 바란다"고 지적했다.

여성단체 출신인 남인순 최고위원은 정 의원과 박 의원의 발언을 모두 비판했다.

남 최고위원은 페이스북에 "여성 고위공직자를 '여성'에 가두는, 편견과 고정 관념이 얼마나 공고한가를 다시 한번 깨닫는다"며 "특히 정치 분야에서 과소대표되고 있는 여성의 대표성을 확대하고 불평등을 해소해야 한다"고 썼다.

그러면서 "두 의원은 청문회에서 후보자를 검증할 자격이 없다"며 "두 후보자와 국민께 진심으로 제대로 사과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hrse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