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바둑 탕웨이싱 vs 양딩신, 삼성화재배 우승 대결

삼성화재배 결승에서 맞붙는 탕웨이싱(좌)과 양딩신
삼성화재배 결승에서 맞붙는 탕웨이싱(좌)과 양딩신[한국기원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중국의 탕웨이싱 9단과 양딩신 9단이 2019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결승에 진출했다.

탕웨이싱과 양딩신은 2일 대전 삼성화재 유성캠퍼스에서 열린 2019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본선 4강에서 각각 중국의 랴오위안허 8단, 구쯔하오 9단을 꺾었다.

한국 기사들이 8강에서 전패하면서 이번 대회 4강은 중국 기사들의 대결로 열렸다.

먼저 승리를 전한 양딩신은 2017년 삼성화재배 우승자인 구쯔하오에게 불리했던 바둑을 역전하면서 235수 만에 흑 불계승을 거뒀다.

양딩신은 올해 2월 LG배 우승을 이어 세계대회 2관왕에 도전한다.

탕웨이싱은 랴오위안허에게 326수 만에 백 불계승하며 결승 대진을 완성했다.

탕웨이싱은 2013년 이 대회에서 우승했고 2014·2017년에는 준우승을 차지했다. 탕웨이싱은 네 번째로 진출한 삼성화재배 결승에서 6년 만의 우승컵 탈환을 기대한다.

삼성화재배 결승 3번기는 4일부터 같은 장소에서 사흘 동안 열린다.

중국은 5년 연속 삼성화재배 우승자 배출을 확정했다. 한국은 이 대회에서 12번, 일본은 2번 정상에 올랐다.

삼성화재와 KBS가 공동후원하고 중앙일보가 주최하는 2019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의 우승상금은 3억원, 준우승 상금은 1억원이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9/02 18: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