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 신항 초대형선 기항 증가에 크레인 높이는 터미널들

부산신항 2부두의 안벽 크레인들
부산신항 2부두의 안벽 크레인들[부산신항만주식회사(PNC) 홈페이지 캡처]

(부산=연합뉴스) 이영희 기자 = 초대형선 기항이 본격화함에 따라 부산 신항 터미널 운영사들이 잇따라 크레인 높이를 키우고 있다.

초대형선은 20피트짜리 컨테이너를 1만8천개(TEU) 이상 실을 수 있는 배를 말한다.

글로벌 선사들은 비용을 줄이려고 잇달아 초대형선들을 주요 항로에 투입하고 있다.

10일 부산항만공사에 따르면 2017년 4월 세계 1위 선사인 머스크라인을 시작으로 2만TEU급 선박들이 신항에 기항하고 있다.

지난달 31일에는 세계 2위 선사인 MSC가 처음으로 2만3천TEU급 이사벨라(MSC ISABELLA)호를 기항시켰다.

부산항에 첫 기항한 2만3천TEU급 컨테이너선
부산항에 첫 기항한 2만3천TEU급 컨테이너선 부산신항 3부두에 접안하는 세계 2위 선사인 스위스 MSC의 이사벨라(MSC ISABELLA)호. 이 배는 부산에 기항한 첫 번째 2만3천TEU급 컨테이너선이다. [부산항만공사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photo@yna.co.kr

국적선사인 현대상선은 내년 4월부터 2만3천TEU급 12척을 차례로 부산항에 기항시킬 예정이다.

이런 선박 대형화 추세에 대응해 신항 운영사들은 크레인 높이를 올리는 등 하역능력 확충에 나서고 있다.

신항에서 가장 규모가 큰 2부두(6개 선석)는 지난해 하반기 기존 안벽 크레인 가운데 높이 43m짜리 1대를 개조해 50m로 높인 데 이어 내년에 43m짜리 7대를 46m로 높일 계획이다.

이 부두는 이미 국내에서 가장 높은 50m짜리 안벽 크레인 6대를 보유하고 있다.

운영사 관계자는 "2만3천TEU급 초대형선 하역작업을 안정적으로 하려면 크레인 높이가 최소 50m는 넘어야 한다"며 "초대형선 기항 증가에 대비하려면 크레인을 높이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3부두는 12대의 안벽 크레인 가운데 43m짜리 크레인 1대를 50m로 개조했다.

같은 높이의 3대는 45.6m로 높였다.

현대상선이 전용 터미널로 이용하는 4부두는 43m짜리 11대를 개조해 높이를 대폭 올릴 계획이다.

현대상선이 내년 4월부터 아시아-유럽 노선에 잇따라 투입할 2만3천TEU급 12척 기항에 대비해서다.

2대는 52.6m, 9대는 45.6m로 높일 것으로 알려졌다.

PSA가 운영하는 1부두는 40m짜리 기존 크레인 1대를 46m로 높였다.

5부두 운영사 BNCT는 1개 선석을 확충하면서 새로 도입하는 안벽 크레인 3대를 51m짜리로 발주했다.

부산항만공사는 2022년 상반기에 개장할 신항 서쪽 2-5단계 부두(3개 선석)에 국내에서 가장 높은 53m짜리 크레인들을 도입할 방침이다.

이렇게 되면 현재 운항하는 최대 선박인 2만3천TEU급보다 큰 2만5천TEU급 선박도 문제없이 수용할 수 있다.

2만TEU급 이상 초대형선들은 덩칫값을 하느라 한번 기항할 때마다 수천개에 이르는 컨테이너를 싣고 내린다.

일시에 많은 컨테이너를 부두에 내리는 만큼 야적장 수용 능력도 늘려야 한다.

운영사들은 5단까지 쌓을 수 있는 기존 야적장 크레인들을 6단까지 작업할 수 있도록 개조를 마쳤다.

lyh9502@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9/10 07: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