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文대통령, 태국 총리와 오찬…"함께 노력하면 번영 꽃필 것"

송고시간2019-09-02 15:41

"닉쿤·리사·뱀뱀은 한류 주인공…태국은 한국어를 大入 2외국어 채택"

(방콕=연합뉴스) 이상헌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일 "동남아의 십자로인 태국과, 대륙·해양을 잇는 한국이 함께 노력하면 동아시아에 평화와 번영이 꽃필 것"이라고 말했다.

태국 공식방문한 문 대통령
태국 공식방문한 문 대통령

(방콕=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일 오전(현지시간) 태국 총리실 청사에서 공식 환영식 전 쁘라윳 총리 내외와 인사하고 있다. xyz@yna.co.kr

태국을 공식방문 이틀째인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현지시간) 수도 방콕의 총리실 청사 별관에서 가진 쁘라윳 짠오차 총리 주최 오찬에서 답사를 통해 "서로 좋아하는 마음이 양국의 미래를 여는 힘으로, 우리 정부의 신남방정책도 사람과 사람이 만나 평화롭게 함께 잘살자는 마음으로 시작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국인은 태국을 좋아한다"며 "한국 초등학생은 '카티의 행복'을 읽고, 청년은 똠얌꿍과 파파야 샐러드를 먹고 무에타이를 배운다"고 전했다.

또 "한국인은 모두 태국 참전용사들의 고귀한 희생과 헌신을 잊지 않고 고마워한다"고 사의를 표했다.

특히 "태국은 아세안의 한류 중심지"라며 그룹 2PM의 닉쿤, 갓세븐의 뱀뱀, 걸그룹 블랙핑크의 리사를 "한류의 주인공"이라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아세안 최초로 한국어를 대학입학시험 제2외국어 과목으로 채택할 만큼 태국도 한국과 가깝다"고도 했다.

이어 "오늘 쁘라윳 총리님과 나는 교역·투자· 문화·인프라와 4차 산업혁명 분야에서 협력하고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더욱 발전시켜 나가기로 하고, 한·아세안, 한·메콩 협력 방향에 대해서도 논의했다"며 "올해 한국에서 열릴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서 총리님 내외분을 다시 뵙고 환대에 보답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왕님과 왕비님의 건강과 행복, 양국의 영원한 우정과 태국의 무궁한 발전을 위해 건배를 제의한다"는 건배사를 했다.

honeybee@yna.co.kr,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