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도 車 판매 최악 부진 계속…8월 29%↓·2위 현대차도 17%↓

송고시간2019-09-02 12:34

10개월 연속 감소세…"10월 말 디왈리 축제 때 부진 회복 기대"

2018년 2월 인도 오토엑스포에서 선보인 마루티-스즈키의 콘셉트카. [EPA=연합뉴스]

2018년 2월 인도 오토엑스포에서 선보인 마루티-스즈키의 콘셉트카. [EPA=연합뉴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침체에 빠진 인도 자동차 판매 시장이 지난달에도 부진에서 빠져나오지 못했다.

인도 비즈니스투데이 등 현지 매체는 지난달 인도 자동차 판매량(이하 상용차 제외)이 21만4천871대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29.1% 줄었다고 2일 보도했다.

이는 작년 11월 이후 10개월 연속 감소세다.

19년 만에 최대 규모의 감소 폭(-31%)을 기록한 지난 7월의 판매 부진 여파가 이어진 분위기다.

업체별 상황을 살펴보면 판매 1위 마루티-스즈키의 지난달 판매량은 9만3천173대로 전년보다 36.1% 줄었다.

5위권인 타타 모터스와 혼다는 각각 57.8%, 51.3%의 감소 폭을 기록, 판매가 '반토막'났다.

현대차 베뉴 [현대차 제공=연합뉴스]

현대차 베뉴 [현대차 제공=연합뉴스]

점유율 2위를 달리는 현대차는 감소 폭 16.6%(판매량 3만8천205대)로 최악의 상황 속에서 비교적 선전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현대차 인도 법인의 경우 지난달 수출은 1만7천800대로 전년보다 10.5% 늘어 총판매량은 5만6천5대(-9.5%)를 기록했다.

2020년이면 미국, 중국에 이어 세계 3위의 자동차 시장으로 도약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올 정도로 급성장하던 인도가 최근 이처럼 주춤한 것은 무엇보다 소비 수요가 크게 위축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지난해 2분기 8%대를 기록한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올해 2분기 5.0%로 추락했다.

실업률도 2017∼2018 회계연도 기준 6.1%로 45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할 정도로 경제가 흔들리는 모양새다.

여기에 자동차 보험 규제 강화 등으로 차량 가격이 인상된 데다 지난 5월 총선 정국을 거치며 위축된 소비 활동이 좀처럼 회복되지 못하는 상황이다.

이에 인도 정부는 지난달 23일 자동차 산업 지원 방안 등을 포함한 대규모 경기부양책을 발표했다.

여기에는 자동차 등록세 한시 감면, 법인 구매 차량 관련 세금 비용 처리 폭 확대 등의 방안이 포함됐다. 그간 금지됐던 정부의 신차 구매도 허용하기로 했다.

정부 발표 직후 김선섭 현대차 인도권역본부장은 "이번 조치로 인해 소비자의 차량 구매가 확대되리라고 기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인도 자동차업계는 다음 달 하순 디왈리 축제를 계기로 경기가 살아나기를 기대하고 있다.

인도에서는 최대 명절 가운데 하나인 디왈리 축제 기간을 전후해 한달가량 들뜬 분위기가 이어진다.

이 기간에 맞춰 관공서와 기업은 열흘 이상씩 휴무에 들어가고 자동차, 보석, 가전 등 각종 상품에 대한 대규모 할인행사도 펼쳐진다.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