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 오늘 오후 3시 국회서 기자간담회(종합)

송고시간2019-09-02 12:51

'국민청문회' 형식의 언론간담회…홍익표 "당 개입 최소화…무제한 방식"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설승은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2일 무산된 가운데 조 후보자가 이날 오후 3시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한다.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조 후보자가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와의 전화 통화를 통해 당에 자신의 입장을 밝힐 수 있는 대국민 기자회견 방식의 소명 절차를 밟을 수 있도록 협조를 구해왔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조국 "지금이라도 청문회 개최 결정해주길…기회 달라"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조 후보자의 이 같은 입장은 당초 이날부터 이틀간 예정된 인사청문회가 여야의 정치적 공방 속에서 무산됨에 따라 언론을 상대로 사실상 '국민청문회' 형식의 대국민 소명 기회를 갖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그는 "사실상 오늘과 내일로 예정된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자유한국당의 몽니와 보이콧으로 무산됐다"면서 "후보자에게 지금까지 가해 온 무차별적 인신공격과 명예훼손에 대해서 조 후보자도 국민에게 소상히 밝힐 권리와 의무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구체적 진행 방식 등과 관련, "국회 담당하는 언론사 간 대표가 구성되면 시간과 장소 등을 (세부적으로) 협의할 것"이라면서 "저희 생각은 국회 246호에서 오후 3시부터 무제한 방식으로 국민 검증 기자간담회를 하는 게 어떤가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민주당은 원칙적으로 간담회에 배석하지 않는 등 개입을 최소화할 것"이라면서 "그러나 후보자 측에서 간담회 진행을 위한 사회자 1명을 저한테 요청해와 진행만 제가 하는 것으로 생각 중"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조 후보자가) 의혹과 가짜뉴스에 대해 실체적 진실을 소상히 알리는 기회가 없었다"며 "국민에 대한 예의를 갖춰야 하는데 국민이 알고 싶어 하는 것을 조 후보가 시간을 갖고 충분히 객관적 실체와 진실을 말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발언하는 조국 장관 후보자
발언하는 조국 장관 후보자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사무실에서 나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9.2 mon@yna.co.kr

solec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