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국 청문회 무산' 책임공방 격화…靑 임명강행 수순 밟기

송고시간2019-09-02 12:27

민주, 청문회 일정 재연기 불가…"한국당 보이콧으로 임명 불가피"

한국, 가족증인 양보하며 일정 재연기 시도…"보이콧하는 건 민주당"

여야 원내대표 회동서도 성과못내…조 후보자, 오늘 오후 기자간담회 예고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이한승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가 법적 시한인 2일 무산되고 청와대가 3일 국회에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하는 방식으로 사실상 임명 강행 수순에 돌입하면서 여야의 공방이 격렬해지고 있다.

여야가 '가족증인' 채택과 청문일정 연기 문제를 놓고 접점을 찾지 못하는 가운데 자유한국당이 이날 가족증인 철회 카드를 꺼내며 청문회 일정 조정을 시도하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이를 '시간끌기' 전략으로 보고 일정 재연기 불가 입장으로 맞섰다.

이런 가운데 조 후보자가 이날 오후 3시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자청하며 직접 '대국민 소명' 기회를 갖겠다는 입장이어서 정치적 논란이 더욱 가열될 것으로 전망된다.

발언하는 이인영
발언하는 이인영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toadboy@yna.co.kr

민주당은 이날 한국당의 가족 증인 채택 문제로 청문회 일정이 차질을 빚은 것에 대한 공세를 벌였다. 한국의 가족 증인 요구에 패륜적이라고 비판하면서 이날부터라도 당장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고 몰아세웠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국회 최고위에서 가족 증인 채택 및 일정 연기 불가론을 반복한 뒤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는 합의대로 오늘부터 진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같은 맥락에서 민주당은 '가족 증인을 양보하되 청문회는 5일 이후에 개최하자'는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제안에 대해서도 '수용 불가' 입장을 밝혔다.

당 관계자는 "사리에 안 맞는 가족 증인 채택을 포기한 것은 다행"이라면서 "그러나 청문회 일정을 다시 연기하는 것은 절대 안 된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나 원내대표의 제안을 청문회 무산시 올 수 있는 비난을 회피하는 동시에 청문 정국을 장기화하려는 의도로 보고 있다.

이 원내대표는 나 원내대표의 제안에 앞서 당내 회의에서 "만일 또다시 일정을 연기하거나 가족 증인을 요구한다면 한국당의 '청문 본색'은 결국 '보이콧'과 진실 앞의 비겁함이라고 단정하겠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이와 동시에 국민 청문회 준비도 본격화할 태세다. 지난달 14일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 요청서가 제출된 이후 지금까지 조 후보자가 제대로 해명할 기회가 없었던 만큼 이제는 적극적으로 대(對)국민 여론전에 나서야 한다는 것이다.

홍익표 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법으로 정한 절차 무시하며 정치 공세에만 몰두하며 청문회를 무산시킨 한국당에 강한 유감으로 일련의 법적 절차에 따른 임명 불가피하다"면서 "조 후보자의 본인 여러 의혹 관련 국민에게 소상히 밝힐 기회를 후보자 요청이 있고 오늘 중으로 그런 기회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나경원 "조국 부인·딸·모친 증인채택 양보"
나경원 "조국 부인·딸·모친 증인채택 양보"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일 오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조국 부인·딸·모친 증인채택을 양보하겠다고 말하고 있다. toadboy@yna.co.kr

한국당은 전격적으로 가족 증인 카드를 양보하고 청문회 일정 재조정을 시도하면서 여당을 압박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기자간담회에서 "민주당이 이야기하는 사랑하는 아내와 딸, 어머니를 양보하겠다. 가족 증인을 모두 양보할 테니 오늘 의결해서 법대로 청문회를 하자"면서 "오늘 청문회에 대해 의결하면 오늘로부터 5일이 경과한 이후에 인사청문회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의 제안은 증인 출석을 강제하기 위해서는 국회법상 청문회 5일 전에 이를 의결해야 하는 만큼 이를 연결고리로 청문회 일정 재조정을 압박한 것으로 보인다. 이는 청와대의 재송부 요청에 앞서 나온 것으로 재송부 기간을 최대한 확보하겠다는 의도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여기에는 청문회 무산에 따른 책임을 여당에 넘기기 위한 차원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나 원내대표는 "인사청문회를 의도적으로 깨고 보이콧한 것은 민주당"이라고 비판했다.

한국당은 '대입제도 전반을 재검토해달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전날 발언도 "조국 물타기"라고 비판하면서 특검과 국정조사 카드도 재언 급하면서 여권을 압박했다.

바른미래당도 청문회 일정 재조정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나 원내대표가 가족을 증인명단에서 제외하자고 제안했는데 그렇게 해서라도 인사청문회가 열릴 수 있다면 동의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도 문 대통령의 '대입 제도 전반 재검토' 비판에 가세했다.

여야가 극명한 입장차를 보이면서 이날 오전 11시에 진행된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에서도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했다. 다만 여야 원내대표는 한국당의 정기국회 별도 대응 입장에 따라 정기국회 일정은 합의했다.

이런 가운데 조 후보자는 이날 오후 3시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기로 했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사실상 오늘과 내일로 예정된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자유한국당의 몽니와 보이콧으로 무산됐다"면서 "후보자에게 지금까지 가해 온 무차별적 인신공격과 명예훼손에 대해서 조 후보자 국민에게 소상히 밝힐 권리와 의무가 있다"면서 이런 일정을 밝혔다.

solec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