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찰 "양현석 '성매매 알선'부터 마무리…공소시효 임박"

대성 '불법업소 논란' 관련 유흥업소 업주 등 10명 입건
기자들의 질문 받는 양현석
기자들의 질문 받는 양현석[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수현 최평천 기자 = 경찰이 원정도박·성매매알선 의혹을 받는 양현석(50)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의 성매매 알선 혐의 수사부터 마무리할 계획이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2일 기자간담회에서 "공소시효 때문에 (성매매 알선 혐의를) 먼저 처리해야 한다"며 "공소시효가 이달 말에서 10월 초께 끝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그 기간(9월 말~10월 초) 내에 송치해야 하는 부분이 있다"며 "강제 수사를 통해 나온 자료와 진술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의견을 내겠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양 전 대표의 횡령 의혹에 대해서는 현재까지 입건된 혐의는 없지만, 추가조사를 통해 필요하면 입건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승리와 양 전 대표를 1차 조사했고, 관련 자료 등을 더 분석하고 있다"며 "추가 소환은 분석 결과에 따라 판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양 전 대표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호텔 카지노를 드나들며 도박을 하고, 미국에서 달러를 빌리고 국내에서 원화로 갚는 이른바 '환치기' 수법으로 도박 자금을 조달한 혐의(상습도박·외국환거래법 위반)를 받는다.

또 2014년 서울의 한 고급 식당에서 외국인 재력가를 접대하면서 유흥업소 여성들을 동원해 성 접대를 한 혐의(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도 있다.

경찰은 불법 업소 논란을 빚은 그룹 빅뱅의 대성(본명 강대성·30)에 대해서도 식품위생법 위반, 마약 성매매 등 의혹 전반을 수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유흥업소 업주 5명을 포함해 총 10명을 입건해 조사했다"며 "관련 참고인 18명도 조사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폐쇄회로(CC)TV와 노트북, 휴대전화도 분석하고 있다. 계좌 추적도 병행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또 아프리카TV BJ 활동으로 음란죄로 고발당한 배우 윤지오 씨에 대해서도 "카카오톡으로 정식으로 출석요구서를 보내고 있다"며 "절차를 끝내면 다음 절차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씨는 2016년 2월부터 지난해 6월까지 아프리카 TV BJ로 활동하며 노출이 심한 옷이나 승무원 복장을 하고 선정적인 방송을 통해 별풍선 등으로 수익을 얻었다는 이유로 지난 7월 강남경찰서에 성폭력처벌법위반(통신매체이용음란죄) 혐의로 고발당했다.

윤씨는 '고(故) 장자연 사건'과 관련한 증언을 한 이후 4월 캐나다로 출국한 상태다.

p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9/02 12: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