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국 "청문회 무산 아쉽다…국민 앞에서 기자회견 할 것"

송고시간2019-09-02 12:07

"진실 무엇인지 판단할 기회 마련하는 게 후보자 도리"

출근하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사무실로 출근하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9.2 jeong@yna.co.kr(끝)

출근하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사무실로 출근하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9.2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국회 인사청문회가 무산돼 국민들의 궁금증을 해소해 드릴 기회가 없어졌다"며 "오늘 중이라도 국민 앞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인사청문회 무산 소식이 전해진 직후인 2일 오전 11시 50분께 취재진 앞에서 "인사청문회가 열리기를 오랫동안 기다렸는데 최종 무산되어 무척 아쉽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진실에 기초해 이뤄져야 할 후보자 검증이 의혹만으로 끝날까 우려스러웠다"며 "현재 진실은 정말 무엇인지 궁금하신 분들이 많으실 거로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국민들께 직접 진실이 무엇인지 판단하실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는 것이 장관 후보자의 도리"라며 더불어민주당에 기자회견 진행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조국 "지금이라도 청문회 개최 결정해주길…기회 달라"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cho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